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수사청탁' 뇌물수수 혐의 경찰 구속기소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22 21: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 수사대상자들로부터 뇌물 받고 담당 경찰에 "고소 취소된다", "친절히 해 달라" 압력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지인들로부터 수사 청탁과 함께 수천만원의 뇌물을 수수한 경찰 간부를 검찰이 재판에 넘겼다. 검찰과 경찰 간 수사권 조정을 앞둔 민감한 시점이란 점에서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김창진)는 알선뇌물수수 혐의로 박모 경감(52)을 구속기소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 경감은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팀장으로 근무하면서 지인 3명으로부터 수사와 관련한 청탁을 받고 대가로 총 2700만여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지인 중 박모씨(57)는 불법 게임장 운영과 부동산 이권 분쟁에 휘말려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에 박씨는 박 경감이 힘써줄 것을 기대하고 그에게 렌트차량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 경감은 2015년 11월부터 지난 4월까지 차량을 이용하면서 1360만여원 상당의 이득을 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박 경감은 후배 경찰관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부담주려는 것은 아닌데, 어쨌든 고소가 취소된다고 하니 그렇게 알고 있어라"라고 압력을 넣었다고 한다.

또 박 경감은 다단계 판매업자 백모씨(49)와 건설업자 강모씨(50)가 각각 수사를 받던 상황에서도 담당 경찰관에게 연락해 "친절하게 해 달라"며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대가로 박 경감은 두 사람으로부터 각각 610만여원, 730만여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한편 이번 사건을 두고 검찰와 경찰이 수사권 조정 문제를 앞두고 상대방의 비리 혐의를 수사하는 모양새가 됐단 분석이 나온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지청장 출신 A씨의 '반값 월세' 의혹을 내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검사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정황을 발견하고도 A씨를 감찰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