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 상가점포 감소 추세…2기 신도시 영향

머니투데이
  • 박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01
  • 2018.07.04 08:07
  • 글자크기조절

강남3구·마포구 상가점포수 감소폭 최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일대 상가 전경. /사진=박치현 기자
지난 2년 사이 서울 상가점포수가 꾸준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교·김포한강신도시 등 2기 신도시로 이주가 본격화되면서 서울 인구가 줄어 상권도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

4일 KI상가투자연구소가 서울시 공공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2월 기준 서울 상가점포수는 32만1436개로 2015년 12월 40만8714개에서 21.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감소폭이 가장 큰 자치구는 강남구로 2015년 4만6667개였던 점포수가 지난해 2만9394개로 줄어 37.0% 감소했다. 서초구(-34.4%)·송파구(-34.2%)가 뒤를 이어 ‘강남3구’모두 상권이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신일진 KI상가투자연구소 대표는 “지난 2~3년간 서울에서 2기 신도시로 인구이동이 이뤄진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며 “서울 도심권 집값이 크게 오르면서 외곽으로 밀려난 사례도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실제로 변동률이 큰 강남3구 인근에는 판교, 위례신도시가 위치하고, 강서구(-28.5%)는 한강신도시가 있는 김포시와 맞닿아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을 벗어나 다른 시·도로 이동한 전출인구는 55만2616명으로 이중 전입인구를 뺀 순유출은 9만8486명에 달한다. 전입지로는 경기도가 6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가장 큰 전출 이유로는 ‘주택’ 문제가 꼽혔다.

지난 2~3년간 서울 집값이 크게 상승했기 때문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5년 12월 3.3㎡당 1772만원이었던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말 2175만원까지 올랐다. 같은 기간 전세가도 3.3㎡당 1251만원에서 1389만원까지 상승했다.

선종필 상가뉴스레이다 대표는 “서울 인구의 고령화추이가 심해져 소비력이 약화됐다”며 “비싼 집값을 감당하지 못한 젊은 세대들이 이탈한 영향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일대 상가 전경. /사진=박치현 기자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일대 상가 전경. /사진=박치현 기자
인구이동으로 상권이 위축되자 공실률도 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1분기 강남구 압구정 일대의 중대형상가 공실률은 14.8%로 2016년 1분기(6.65%)의 두 배 수준이다. 같은기간 강남구 테헤란로의 중대형상가 공실률도 8.42%에서 12.96%로 급증했다.

선 대표는 “강남 테헤란로에서 금융회사들이 많이 이탈하고 그 자리에 공유오피스·소규모 사무실이 들어섰다”며 “예전보다 고객 1인당 소비력이 약해져 상권도 위축됐다”고 말했다.

지난 1일부터 적용된 ‘주52시간 근무제’가 확대되면 오피스 중심의 도심 상권이 더욱 위축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퇴근 시간이 앞당겨지고 회식문화가 사라지는 추세라 직장 인근에서 저녁식사를 해결하는 손님도 줄어들 것이기 때문이다.

신 KI상가투자연구소 대표는 “직장이 몰린 서울 도심지역 주변 상권이 어려워질 것”이라며 “인구이동으로 점포가 감소하는 현실과 맞물려 상황이 악화될 것”이라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최고금리 인하 '역풍'…"불법 사금융 이자부담 24.4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