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래의 녹색전사' 전북 U-11 팀, 2018 화랑대기 우승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19 14: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북 U-11 팀 선수들 /사진=전북 현대 제공
전북 U-11 팀 선수들 /사진=전북 현대 제공
전북 현대의 유소년 U-11세 팀이 ‘2018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최정상에 올랐다.

지난 11일 1라운드에서 다산 주니어를 상대로 1-0 승리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린 전북 U-11세 팀은 2라운드 역시 인천부평구청에 2-0으로 승리,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후 서울FOS와 경기K클럽을 모두 1-0으로 물리쳤다. 준결승전에서 맞붙은 연수구청과 전,후반 1-1 마무리 후 승부차기 끝에 5-3으로 꺾으며 결승에 올랐다.

전북 U-11세 팀은 지난 19일 오전에 열린 결승전에서 평택JS를 만나 1-1로 전,후반을 마치고 연장 끝에 3-2로 승리, 지난해 U-12세에 이어 화랑대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우승을 이끈 신용주 감독은 이 대회 최우수지도자 상을 수상했다. 한기주는 최우수선수상을, GK 부문에서는 김대성이 우승 트로피와 함께 개인 수상의 영예도 안았다.

신용주 감독은 "무더운 날씨 속에서 열심히 뛰며 한 팀이 되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며 "오늘의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7 화랑대기 우승을 차지했던 U-12세 팀은 조별 예선과 본선에서 3승 2무 1패를 기록하며 8강에 진출해 대회 2연패를 향한 힘찬 시동을 걸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