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래의 녹색전사' 전북 U-11 팀, 2018 화랑대기 우승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19 14:03
  • 글자크기조절
전북 U-11 팀 선수들 /사진=전북 현대 제공
전북 U-11 팀 선수들 /사진=전북 현대 제공
전북 현대의 유소년 U-11세 팀이 ‘2018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최정상에 올랐다.

지난 11일 1라운드에서 다산 주니어를 상대로 1-0 승리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린 전북 U-11세 팀은 2라운드 역시 인천부평구청에 2-0으로 승리,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후 서울FOS와 경기K클럽을 모두 1-0으로 물리쳤다. 준결승전에서 맞붙은 연수구청과 전,후반 1-1 마무리 후 승부차기 끝에 5-3으로 꺾으며 결승에 올랐다.

전북 U-11세 팀은 지난 19일 오전에 열린 결승전에서 평택JS를 만나 1-1로 전,후반을 마치고 연장 끝에 3-2로 승리, 지난해 U-12세에 이어 화랑대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우승을 이끈 신용주 감독은 이 대회 최우수지도자 상을 수상했다. 한기주는 최우수선수상을, GK 부문에서는 김대성이 우승 트로피와 함께 개인 수상의 영예도 안았다.

신용주 감독은 "무더운 날씨 속에서 열심히 뛰며 한 팀이 되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며 "오늘의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7 화랑대기 우승을 차지했던 U-12세 팀은 조별 예선과 본선에서 3승 2무 1패를 기록하며 8강에 진출해 대회 2연패를 향한 힘찬 시동을 걸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