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에 체포된 양진호 "공분 자아내 진심 사죄"

머니투데이
  • 최민지 기자
  • 2018.11.07 15:4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기남부청에 압송 "잘못 인정한다"… 마약 혐의 인정 여부 등 묻자 '묵묵부답'

image
'엽기행각'과 '직원폭행' 등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압송되며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경기남부청은 전날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과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아 양 회장을 회사 소유 오피스텔에서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경찰에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46)이 "잘못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양 회장은 7일 경기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경기남부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에 호송돼 오후 3시쯤 모습을 드러냈다.

양 회장은 "공감할 수 없는 행동으로 공분을 자아낸 것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잘못 인정합니다. 잘못했습니다"고 말했다. 양 회장은 이날 오후 12시10분쯤 경기도 분당 한 오피스텔에서 체포돼 압송됐다.

'왜 이제야 모습을 드러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회사 관련 수습할 부분이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느냐',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있느냐', '왜 오피스텔에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조사실로 들어갔다.

경기남부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이날 전 직원 폭행과 음란물 유포 방치 등 혐의(폭행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양 회장을 체포했다. 양 회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추가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경찰은 양 회장이 소환에 불응할 것에 대비해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양 회장은 지난달 말 폭행 영상이 언론에 보도된 이달 초 이후 사실상 잠적 상태였다. 체포영장 집행 장소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한 오피스텔 주차장이었다. 이곳은 양 회장이 실소유주로 있는 웹하드업체 '위디스크' 등을 운영하는 이지원인터넷서비스 소유의 직원 공용 주거공간이다.

양 회장은 지인과 함께 있다가 체포에 응했으며 이 과정에서 별다른 저항은 없었다.

경찰은 양 회장의 폭행 행각이 담긴 영상이 공개된 이후 영상 속 주인공인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 전 직원 강모씨 등 피해자들을 접촉해 왔다. 폭행 논란이 커지면서 사이버수사대와 지능팀으로 구성된 기존 전담팀에 광역수사대까지 추가 투입해 이달 2일 양 회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 10곳을 압수수색 했다. 폭행 피해자인 강씨는 이달 3일 고소인 자격으로 경기남부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5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양 회장의 폭행혐의와 별개로 올해 9월부터 음란물 유포 방치 등 혐의도 수사해왔다. 올해 9월 2차례에 걸쳐 경기도 성남시의 웹하드 업체 파일노리와 위디스크의 사무실, 양 회장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 하고 양 회장을 출국금지했다.

경찰은 양 회장의 마약 투약 의혹도 살펴보고 있다. 대학교수 A씨는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양 회장에게 집단폭행과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밝히면서 "양 회장이 마약을 복용했을 뿐 아니라 전 부인에게도 마약을 먹이고 폭행을 일삼았다"고 말했다.

양 회장은 직원을 폭행하고 워크숍에서 직원들에게 살아있는 닭을 칼과 활 등을 이용해 죽이도록 강요하는 등 엽기적인 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을 빚고 있다. 양 회장은 위디스크를 운영하는 이지원인터넷서비스 대표를 역임했고 현재는 한국미래기술 회장을 맡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