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 스핀오프 '블러리', "데이팅앱 '아자르·틴더' 넘겠다"

머니투데이
  • 중기협력팀 이유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856
  • 2019.02.08 17:15
  • 글자크기조절
스마트폰으로 전 세계 친구를 사귈 수 있는 화상 채팅 앱(애플리케이션). '모바일 데이팅 앱'으로도 불리는 이 서비스는 약 6조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틴더(영국) △아자르(한국) △모모(중국) 등의 서비스가 글로벌로 뻗어 가고 있다.

클릭 몇 번으로 많은 사람과 소통할 수 있는 데다 실시간 영상을 기반으로 해 '재미있다'는 평이 주를 이룬다. 온라인이기 때문에 오프라인보다 만남 자체가 무궁무진하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하지만 '한계점'도 지적돼 왔다.

전광하 하이퍼리티 대표는 "휴대폰 속에 비춰진 상대의 외모만 보고 '호불호'를 가리는 게 문제"라면서 "이런 세태를 바꿔보고자 대화 중심의 화상 채팅 앱 '블러리'(Blurry)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블러리' 앱 주요 기능/사진제공=하이퍼리티
'블러리' 앱 주요 기능/사진제공=하이퍼리티
'블러리'는 나와 상대의 얼굴을 '블러'(흐릿한 화면 효과) 처리해 대화할 수 있는 채팅 앱이다. 충분한 대화가 선행된 뒤 얼굴을 공개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블러'의 강도를 점점 낮춰가면서 얼굴을 드러낼 수 있다. 나와 통하는 사람인지 아닌지 먼저 대화해 보자는 취지다. 회사는 이 서비스를 론칭하면서 '겉으로 나를 판단하지 말라'라는 슬로건을 함께 내세웠다.

전 대표는 "화상 앱을 이용할 때 카메라를 손가락으로 가린 뒤 상대와 동시에 얼굴을 공개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얼굴을 공개한 뒤 화면을 스와이핑(옆으로 밀기)해 친구 또는 이성을 재빠르게 거절하거나 승낙하는 방식이 부적절하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블러리'는 기존 화상 앱의 단점을 보완한 서비스"라면서 "외모를 보기 전 내면의 매력을 어필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블러리'에는 하이퍼리티가 개발한 VR(가상현실) 통신 기술이 접목됐다. 하이퍼리티는 VR·AR(증강현실) 화면을 가상 모니터로 구현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삼성전자 사내벤처로 출발해 스핀오프(분사)에 성공했다.

이 회사는 '웹 RTC'(웹 실시간 통신) 기반의 통신을 지원한다. 플랫폼과 상관없이 5G 환경에서 영상을 끊김 없이 통신할 수 있는 표준 기술이다. 하이퍼리티가 보유한 'VR 가상 모니터 리모트 기술'과 맥을 함께한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블러리'는 아이폰 '앱스토어'에 우선적으로 출시됐다. 현재 140여개국 유저가 사용 중이다. 약 10만 다운로드 수를 내며 순항 중이다. 안드로이드용 버전은 2월8일~9일 사이에 오픈한다.

전 대표는 "내가 누군가를 외모로 평가한다는 것은 다른 사람 또한 나를 외모로 평가한다는 것 아니겠느냐"면서 "사실 누가 보아도 유쾌하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확실한 게 하나 있다"면서 "나를 잘 아는 사람은 나의 외모가 아닌 '나 자체'를 좋아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 이유미
    이유미 youme@mt.co.kr

    스타트업-덕후(德厚)입니다. 스타트업 및 중기 소식을 두루 다뤄 업계 질적 성장에 보탬 되고 싶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