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나금융·SKT 합작사 '핀크' 사례 늘린다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18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반기 중 핀테크 출자 활성화 방안 발표…KEB하나은행, 3년내 핀테크에 300억원 지분투자

금융위원회가 '핀크'와 같은 사례를 확산하기 위해 상반기 중 금융회사의 핀테크 기업 출자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다. 핀크는 하나금융지주와 SK텔레콤이 출자해 만든 핀테크 기업이다. KEB하나은행은 3년내 핀테크 기업에 200억원 이상 지분을 투자한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18일 KEB하나은행 을지로 본점에서 열린 '1Q Agile Lab'의 8기 출범식에 참석해 "핀크와 같은 사례를 확산하기 위해 금융회사의 핀테크 출자 활성화 방안을 상반기중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하나금융와 SK텔레콤이 출자해 2016년 8월 설립한 핀크를 주요 금융지주가 핀테크 기업에 직접 출자한 첫 사례라고 소개했다.

KEB하나은행은 국내 스타트업 10곳과 혁신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1Q Agile Lab 8기'를 출범했다. '1Q Agile Lab'은 KEB하나은행이 2015년 6월 은행권 최초로 설립한 이후 이번 8기까지 총 64개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고 있는 스타트업 멘토링 센터다.

선정된 스타트업에는 개별 사무공간이 제공되며 하나금융 관계사 내 현업 부서들과의 사업화 협업, 외부 전문가들에 의한 경영 및 세무컨설팅, 직∙간접투자, 글로벌 진출 타진 등의 광범위한 지원이 제공된다.

'1Q Agile Lab 8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스타트업은 △소보로(대표 윤지현) △크라우드웍스(대표 박민우) △리스틀리(대표 최창민) △딥핑소스(대표 김태훈) △커먼컴퓨터(대표 김민현) △그루트코리아(대표 오병엽) △헬라야(대표 권도형) △아티스츠카드(대표 정연승) △자란다(대표 장서정) △위시어폰(대표 강지형, 이단비) 등 10개 업체다.

KEB하나은행은 '1Q Agile Lab' 개소 5주년을 맞아 유망 스타트업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우선 스타트업 대상으로 향후 3년간 200억원 이상의 지분투자를 진행하고 올해 5000억원 수준의 직간접 투자를 유치한다. 유망 스타트업과 지역 거점대학과의 산학연계활동 및 청년창업 지원 등 새로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및 확산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또 하나금융의 24개국 186개의 네트워크 및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를 활용한 스타트업의 맞춤형 글로벌 시장 진출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향후에도 적극적 투자에서 해외진출 지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지원활동을 통해 상생기반의 새로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과 생산적 금융 실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평균 13억 이상 자산가 '영리치'가 픽한 종목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