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리뷰] '구창모 QS+ 2승' NC, 키움에 4-2 역전승! 위닝시리즈

스타뉴스
  • 고척=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23 21: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구창모가 시즌 2승을 달성했다.
구창모가 시즌 2승을 달성했다.
NC 다이노스가 키움 히어로즈와의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

NC는 23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키움전에 4-2로 재역전승을 거뒀다. 선발 구창모가 7이닝 9탈삼진 2실점,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달성하며 2승(무패)을 신고했다.

NC는 2회 선취점을 뽑은 뒤 4회말 역전을 당했다. 5회초 곧바로 동점을 만들고 6회에 리드를 되찾아 끝까지 지켰다.

NC는 2회초 2사 후 집중력을 발휘했다. 노진혁이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출루했다. 강진성이 좌중간 적시타를 때려 선제 득점했다.

키움은 4회말 김하성의 홈런으로 한 방에 뒤집었다. 김하성은 1사 1루서 구창모와 풀카운트 접전을 펼치다 6구째 실투를 놓치지 않았다. 김하성은 133km 슬라이더를 걷어 올려 좌측 담장을 넘겼다. 시즌 7호.

NC는 다음 공격에 바로 균형을 맞췄다. 5회초 선두타자 박민우가 우전안타로 나갔다. 김태진이 번트에 실패했지만 권희동이 좌전안타를 쳤다. 베탄코트가 볼넷을 골라 베이스가 꽉 찼다. 김진형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박민우를 불러 들였다.

6회초에는 3루타 2개 포함 연속 3안타가 터졌다. 선두타가 강진성이 우익선상 3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김성욱이 중전안타로 3-2 역전 타점을 올렸다. 이어진 무사 1루에서는 김찬형이 우익선상 3루타를 쳐 김성욱까지 득점했다.

무사 3루서 박민우가 투수 땅볼을 치고 야수 선택으로 살면서 무사 1, 3루가 계속됐다. 하지만 김태진, 권희동, 베탄코트가 연속해서 내야 땅볼에 그쳐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구창모는 개인 최다이닝 타이와 개인 최다 탈삼진 신기록(종전 8개)를 경신했다. 8회부터는 배재환과 원종현이 1이닝 씩 책임져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김태진, 노진혁, 강진성, 김성욱, 김찬형이 멀티히트를 때리는 등 선발전원안타를 기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