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르투갈이 안긴 과제, 유독 이강인만 보인다

  • OSEN 제공
  • 2019.05.26 09: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image

[OSEN=이균재 기자] 우승후보 포르투갈이 한국에 과제를 안겼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새벽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서 끝난 포르투갈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서 0-1로 졌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16강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남아프리카공화국(5월 29일), 아르헨티나(6월 1일)와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이번 대회는 조 3위 6개국 중 4개국에도 16강행 티켓이 주어진다.


정정용호의 양날의 검이 고스란히 드러난 한 판이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명가 발렌시아서 뛰는 이강인은 기대대로 2살 형들 사이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강인은 에이스를 상징하는 등번호 10번에 걸맞은 활약을 펼쳤다. 볼키핑과 탈압박, 왼발 킥력은 군계일학이었다. 유럽 주요 리그서 뛰는 포르투갈 선수들 틈바구니 속에서도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강인은 특히 자로 잰 듯한 왼발 킥으로 재능을 뽐냈다. 수 차례 프리킥 찬스서 택배 크로스를 배달했다. 동료의 마무리가 부족해 결실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답답한 한국 공격에 희망을 안겼다.


이강인은 후반 11분 한국의 처음이자 마지막 유효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아쉬움을 삼켰다. 공격 과정 전반에 대부분 관여했을 정도로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했다.


바꿔 말하면 이강인을 제외하면 눈에 띄는 선수가 보이지 않았다는 뜻이다. 후반 교체 투입돼 발군의 스피드를 자랑한 엄원상(광주) 정도가 포르투갈 수비에 균열을 가했을 뿐 다른 선수들의 활약은 미미했다.


그라운드서 이강인이 유독 많이 보이는 건 한국에 꼭 긍정적인 것만은 아니다. 한 선수에게 볼이 집중되면 상대도 대비하기가 쉽다. 주변 동료들의 지원 사격이 중요한 까닭이다.


포르투갈은 워낙 강력한 상대였기에 섣부른 판단은 금물이다. 포르투갈은 이번 대회 프랑스와 함께 우승후보로 꼽히는 강호다. 지난해 월드컵 예선을 겸한 유럽축구연맹(UEFA) 19세 이하(U-19) 챔피언십서 정상을 차지했을 정도로 탄탄한 전력을 지녔다.


한국의 두 번째 상대인 남아공은 한국이 1승을 기대해 볼 만한 상대다. 2차전서 승리할 경우 아르헨티나전 결과에 따라 16강행을 바라볼 수 있다./dolyng@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