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치권에 싸늘한 국민들…민주·한국 지지율↓·무당층↑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2019.06.20 09: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文대통령 지지율 데드크로스…긍정평가 46.8%vs부정평가 47.4%

image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지지율이 동반하락 했다. 민주당은 40%대가 붕괴됐고 한국당은 30%대가 무너졌다. 무당층은 15%까지 증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거듭된 악재로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사람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사람보다 많아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7일부터 19일까지 전국의 성인남녀 1502명을 대상으로 '2019년 6월 3주차 주중집계' 조사를 실시, 20일 발표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은 6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2.7%p 내린 46.8%로 조사됐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0%p 오른 47.4% 집계됐다. 부정평가가 오차범위(±2.5%p) 내에서 긍정평가를 앞섰다. ‘모름/무응답’은 0.7%p 증가한 5.8%.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수도권과 호남, 50대와 30대, 중도층과 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목포 부동산 구입 관련 검찰의 손혜원 의원 불구속 기소, 방송인 김제동씨 강연료 논란, 삼척 북한 어선 경계실패 논란,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등 부정적 보도가 한꺼번에 집중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정치권에 싸늘한 국민들…민주·한국 지지율↓·무당층↑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동반 하락한 한 가운데 무당층이 늘었다. 민주당은 37.9%(▼3.1%p)로 하락하며 3주 연속 유지했던 40% 선을 지키지 못했다. 한국당도 29.7%(▼1.3%p)로 떨어져 지난주에 회복했던 30%대를 유지하지 못했다.

반면 정의당은 6.9%(▲0.8%p)로 상승하며 7% 선에 근접했고, 바른미래당 또한 6.1%(▲0.5%p)로 오름세를 보였다. 민주평화당은 2.7%(▲0.2%p)를 기록했다.

무당층도 전주대비 3.3%p 증가하며 15%를 넘어섰다.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며 거대 양당으로부터 민심이 등을 돌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리얼미터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