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란다 커, 한때 조로우 연인…"93억 보석 선물까지"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275,890
  • 2019.06.25 14: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란다 커, 올랜드 블룸과 이혼한 직후 조로우와 교제

image
조 로우(왼쪽)와 미란다 커/사진=뉴시스, 머니투데이DB
YG엔터테인먼트가 말레이시아 출신 재력가 조로우에게 성 접대를 주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조로우의 전 연인인 모델 미란다 커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24일 MBC '스트레이트'는 양현석 전 YG 대표의 조로우 성 접대 의혹을 집중 보도했다.

목격자 A씨의 증언에 따르면 조로우 일행은 입국 첫날부터 정 마담의 업소에서 양현석과 싸이를 만났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조로우의 입국 당일 저녁 자리에는 유흥업소 여성 25명이 동석했다"며 "이들은 양현석과 친분이 깊은 정 마담이 고용한 유흥업소 여성들이었고, 이 자리에는 통역을 위한 YG 직원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상석인 안쪽 자리에는 조로우가 앉았고 그 옆으로 지인과 업소 여성들이 자리했다. 제작진은 조로우가 옆자리 여성들과 주로 대화했으며 친구 사이라는 싸이와는 대화를 거의 나누지 않았다고 전했다.

조로를 향한 대중의 관심은 그의 전 연인 미란다 커에게도 이어지고 있다. '스트레이트' 팀 조승원 기자는 조로우에 대해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절친이자 모델 미란다 커의 전 애인"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호주 현지 매체(news.com.au) 등에 따르면 미란다 커는 배우 올랜드 블룸과 이혼 직후인 2014년 조로우와 데이트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비밀 연인 관계였다.

조로우는 당시 미란다 커에게 밸런타인데이 선물로 11.72캐럿의 하트 모양 다이아몬드를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로우는 같은 해 미란다 커에게 다이아몬드 펜던트, 귀걸이 등 총 810만달러(한화 약 93억원)에 달하는 선물을 선사했다.

그러나 2017년 조로우가 말레이시아 국가적 비상금 부패 스캔들에 연루되며 미란다 커는 이 보석들을 미국 법무부에 반납했다.

2010년 올랜드 블룸과 결혼한 미란다 커는 3년 만에 이혼했다. 이후 2017년 에반 스피겔 스냅챗 CEO와 재혼했으며 현재 셋째 출산을 앞두고 있다.


한편 나집 라작 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으로 알려진 조로우는 국영투자기업 1MDB를 통해 45억 달러(5조3000억원)가 넘는 나랏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관리한 혐의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수배된 인물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