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프로봉사러' 서울대생, UN이 인정한 스타트업 창업한 사연은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455
  • 2019.07.16 16:43
  • 글자크기조절

[피플]아동 두뇌발달·진단 앱 '두브레인' 최예진 대표…삼성전자 C랩 지원기업 선정

최예진 두브레인 대표 /사진=두브레인 제공
최예진 두브레인 대표 /사진=두브레인 제공
"오프라인 봉사활동으로는 아무리 열심히 해도 일주일에 20~30명밖에 못 하잖아요."

아동 두뇌발달 및 진단 앱 '두브레인' 최예진 대표는 스타트업에 뛰어들게 된 이유를 이같이 설명했다. 두브레인은 소외계층 아이들에게 무료 교육봉사를 하던 서울대생 3명이 만들었다.

최 대표는 서울대 경영학과 재학 중 학교 인근에서 친구 동생들을 돌보는 것을 시작으로 탈북가정 아이들, 알코올중독 부모에게 폭행당한 아이들, 보육원 아이들까지 가르치게 됐다.

최 대표의 봉사활동은 5년여간 이어졌다. 초반엔 단순 돌봄에 그쳤으나 체계적인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기에 이르렀다. 최 대표는 "7세 미만의 아이들이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해 잠재력을 잃어간단 걸 알게 됐다"며 "혼자 6개월쯤 하다가 교육분야 연구원들과 힘을 합쳐 아동 교육 커리큘럼을 제작했다"고 말했다.

최 대표를 포함한 연구원들이 금전적 대가가 없는 교육봉사에 뛰어든 이유는 뭘까. 최 대표는 "애들이 달라지는 게 눈에 보인다"며 "사회적인 교육 기회를 얻지 못했던 친구들이 성장하고, 발달지연 아동들이 개선되는 게 눈에 보이니까 이 시기를 놓치면 안 되겠단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현재 두브레인 구성원은 총 17명으로 대부분 교육분야 전문 연구원들이다. 20년 이상 유아인지 분야에 투신한 연구원을 포함해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콜럼비아 MBA 출신, 마이크로소프트 출신 등 화려한 이력의 연구원들이 최 대표의 비전에 공감해 합류했다.

두브레인은 R&D(연구개발)에만 3~4년을 쏟았다. 현재 베타서비스 중이며 오는 11월 정식 버전 서비스를 시작한다. 무료버전 누적 이용자는 50만명으로, 한국뿐 아니라 미국, 캐나다, 인도, 캄보디아 시장에 진출했다.

최 대표는 "주변에서 제발 R&D, 임상 그만하고 팔라고 한다"며 "교육서비스라 광고는 일체 안하는데 코이카 등의 도움으로 유료 모델 운영 전까지 잘 버티고 있다"고 말했다.

두브레인은 2017년 유엔이 주최한 '도시 혁신가 대회'에서 1등상을 받았고 미국 '매스챌린지(MassChallenge) 2019' 파이널리스트에 올라있다. 지난해엔 삼성전자 (73,400원 ▲200 +0.27%)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외부 스타트업 지원기업에 선정돼 마케팅 컨설팅 도움을 받고 있다.

두브레인은 현재 한국어, 영어, 캄보디아어로 이용 가능한데, 향후 글로벌 서비스로 키워나간다는 계획이다. 최 대표는 "아동 발달검사가 60만원 정도로 비싼데 그걸 대체할 수 있는 AI(인공지능) 기술을 개발 중이다. 내년 3월엔 발달지연 아동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두브레인 기업가치를 묻는 질문에 "돈으로 환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 대표는 "저희가 바라는 건 단순히 아이들 머리가 좋아지는 게 아니라 그 친구들이 스스로 배우고 성장할 수 있는 훌륭한 성인으로 성장하는 것"이라며 "아이가 세계 어디 있든 좋은 콘텐츠로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