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나는소식] 영주시다문화희망공동체, 이주여성 경제적 자립 돕는다

머니투데이
  • 신재은 에디터
  • 2019.09.11 13: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다문화 여성들이 만든 고품질 인견으로 주목… 앞치마, 이불, 언더웨어 등 제품군 다양화

[편집자주] 머니투데이는 '신나는소식' 특집을 통해 사회적경제를 지원하는 기관과 함께 우리 사회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을 소개합니다. 본 기사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시행한 '커뮤니티비지니스 활성화 사업' 중 경북 지역의 '친환경 섬유' 관련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소개입니다.
- 다문화 교육사업, 임가공, 인견 생산 사업 등 사업 다양화로 수익성 높여

인견이불에 대해 설명하는 배순희 영주시다문화희망공동체 대표/사진=신재은 에디터
인견이불에 대해 설명하는 배순희 영주시다문화희망공동체 대표/사진=신재은 에디터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영주에서도 가장 보수적인 시골마을에서부터 세계화, 다문화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이주여성들이 경제적으로 주체성과 안정을 갖고 한국생활에 적응하도록 함께 사업을 진행합니다.” (배순희 영주시다문화희망공동체 대표)

10여 년 전과 비교했을 때 다문화 사회임을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요즘. 경북 영주의 다문화 여성들과 손잡고 작은 세계화를 이루고 있는 사회적기업이 있다. 이주여성들의 큰언니 역할을 자처하며 그들과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는 영주시다문화희망공동체(이하 우리랑)이 주인공이다.

생활의 힘은 경제적 안정에서 나온다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육 프로그램을 수료한 배순희 대표는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이주여성들의 삶에 관심을 갖게 됐다.

배 대표는 “자연스럽게 주변에 있는 이주여성들에게 눈길이 갔고, ‘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뭘까’하는 생각에 이들의 경제적 안정을 찾을 수 있는 공동체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들의 경제활동은 경제적 문제로 겪을 수 있는 갈등을 해결하고, 경제활동을 통해 주체적 삶을 찾아가는 과정이었다.

다문화 교육 프로그램 모습/사진제공=영주시다문화희망공동체
다문화 교육 프로그램 모습/사진제공=영주시다문화희망공동체

우리랑은 교육사업, 임가공 사업, 인견 제조 등 이주여성들이 공동체를 이뤄 진행할 수 있는 다양한 수익사업을 진행한다. 사업의 시작은 다문화 교육사업이었다. 중국, 우즈베키스탄, 필리핀, 몽골, 베트남 등 다양한 나라에서 모인 이주여성들이 기업, 학교, 관공서 등을 대상으로 다문화 이해교육을 진행했다. 각 이주여성들이 강사가 되어 그 나라의 문화와 경제, 사회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고 전통 공연 등 문화적인 부분도 교류한다.

이는 보다 익숙하고 쉽게 다양한 문화에 대해 이해하는 계기가 된다. 배 대표는 “책이나 인터넷을 통해 접하는 각국의 정보는 생소하기 마련”이라며 “해당 국가에서 온 이주여성들의 입과 몸짓을 통해 느끼는 살아있는 이야기를 통해 진심을 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고향 나라를 대표하는 춤 등 다문화 공연을 진행하고, 이주여성들이 다문화에 대해 풀어낸 그림 작품과 수공예품 전시도 진행했다. 배 대표는 “경제가 가난하다고 문화도 가난한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다문화 교육을 넘어 사업 확장


이주여성들이 만든 수공예품/사진=신재은 에디터
이주여성들이 만든 수공예품/사진=신재은 에디터

우리랑을 기업으로 운영하고 지속적으로 조직원들에게 경제적 안정을 주기 위해서는 다양한 사업을 통한 매출이 중요했다.

우리랑은 다문화교육에만 국한되지 않고, LED형광등, 농산물 가공 등의 임가공 사업을 진행했다. 영주지역 기업, 각 기관들의 의뢰를 받아 이주여성들의 노동력을 제공하고 양질의 제품을 생산한 것이다. 현재 전체 매출의 임가공이 50% 가량을 차지할 정도로 우리랑의 매출에 큰 역할을 차지한다. 배 대표는 “이주여성들은 대부분 젊고 손이 빨라 일을 쉽게 습득한다”고 말했다.

현재는 영주의 특산물 사과를 이용한 사과주스 생산, 영주의 조명 제품 생산업체인 선일일렉콤의 임가공을 진행하고 있다.

영주의 이주여성들, 인견을 만나다
인견의 고장 영주. 영주에서는 젊은 연령층부터 중장년층에 이르기까지 인견에 대한 사랑이 대단하다. 우리랑의 이주여성들도 인견과 친환경 섬유를 활용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섬유, 그 중에서도 인견으로 유명한 영주라는 지역적 특성과 다문화가 만난 것이다.

영주시 이주여성들이 만든 인견앞치마/사진=신재은 에디터
영주시 이주여성들이 만든 인견앞치마/사진=신재은 에디터

우리랑에서 생산하는 인견은 이불류, 이너웨어, 소품, 앞치마 등 다양하다. 이불의 경우 인견에 얇은 솜을 넣거나 목베개를 함께 만들어 고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젊은층을 공략하기 위해 실내복에는 패턴을 신경쓰기도 했다.

배 대표는 “미술이나 재봉에 특기를 보이는 이주여성들이 많아 제품 기획부터 디자인, 제품 생산까지 직접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견을 소재로 한 색색의 앞치마를 만들었더니 색과 디자인이 예쁘다며 원피스로 입으시는 손님도 계시다”고 제품의 우수성에 대해 설명했다.

현재 우리랑에서 제작한 수공예품, 인견 제품, 친환경 제품 등은 영주 홈플러스 매장 내에서 구매 가능하다.

우리랑과 배 대표는 ‘생존’에 대해 고민한다. 이주여성이 정체성을 가지고 조직이 유지되기 위해서는 지속성이 있는 사업과 그에 따른 수익이 발생해야 하기 때문이다. 배 대표는 “임가공 사업, 교육사업, 인견 제품 생산 등 수익 기업을 유지하기 위한 수익사업을 진행하는 한편, 다문화에 대한 오해를 없애고 살아있는 문화를 알리기 위해 다분히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