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라임 쇼크에…"사모투자 의욕 상실, 연말이 두렵다"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황국상 기자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14 15:59
  • 글자크기조절

"메자닌 관련 불안감 확산, 사모펀드 꺼리는 분위기...회계감사 '비적정' 속출 시 타격 우려"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이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에서 최근 62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 관련 브리핑에 참석해 목을 축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라임 사태로 다른 사모펀드들도 영향을 많이 받고 있다"

A증권사의 강남지역 WM(자산관리)센터장은 14일 "메자닌 자산에 대한 환매 이슈 때문에 라임과 상관없는 다른 펀드들까지 흔들리는 분위기"라며 한숨을 쉬었다.


그는 "최근 환매가 계속 일어나다 보니 펀드 자산을 매각해야 하는데, 포트폴리오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 메자닌 자산들이 제값을 못 받고 있다"며 "상황이 이렇다 보니 (손해를 보더라도) 일단 수익을 챙기자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B증권사의 강남권 WM센터 PB는 "라임 펀드가 아니더라도 메자닌 펀드들의 상황을 점검해 달라는 고객들의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며 "고객들의 우려가 커지면서 사모펀드 자체를 꺼리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어 "간단한 구조여도 사모펀드는 신규 설정이 잘 안된다"며 "요새는 고객들이 아무것에도 (투자를) 안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C증권사의 간판급 PB는 "라임 사태가 터지기 전부터 시장 변동성 확대에 분위기를 지켜보자는 관망세가 지배적이었다"며 "요새는 공격적으로 투자하려는 분위기가 줄어든 데다 새로운 사모펀드를 만들어달라고 요청하는 고객들도 사라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모펀드에 대한 시각이 싸늘해지면서 일부 자금은 이미 사모 시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탈자금 중 일부는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이 최근 내놓은 사모투자 재간접 공모펀드로 이동했거나, 국내 주식 쪽으로 들어갔다는 전언이다.

문제는 이 같은 상황이 더욱 악화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D증권사의 한 PB팀장은 "라임 펀드 가입 고객에게 이번 환매중지 사실을 설명하고 일단 상황이 나아지기를 기다려보자고 했다"며 "그러나 연말 시장 상황이 더욱 악화 될 수 있어 내심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메자닌, 즉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을 발행한 상장기업들이 연말 외부감사에서 무더기로 '의견거절' 등 감사의견 '비적정'을 받게 될 경우 상황은 더욱 꼬이게 된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재무 상황이 취약한 기업일수록 재무제표에도 허술한 점이 있기 마련"이라며 "최근 회계감사가 더욱 엄격해진 분위기 속에서 이들 기업의 회계 리스크가 또 다른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 데리고 장 보기 힘든데"…쿠팡 '로켓' 멈출라 엄마들 '걱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