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치냉장고, 온수매트 덕에 10월가전 수요↑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20 12:05
  • 글자크기조절

신세계백화점, 혼수가전 수요 더해 가전비수기 가을철 계절가전 매출상승세

신세계백화점내 김치냉장고 업체 딤채 매장/사진=신세계
10월이 백화점 가전제품 성수기가 되고있다. 그동안 에어컨 등 가전이 많이 팔리는 여름과 겨울 사이에 끼어 연중 최하위권에 머물던 가을에 가전매출이 가파르게 신장하는 것이다.

20일 신세계백화점이 가전 매출을 월별 분석한 결과, 5년전인 2014년 연중 최하위인 12위에 머물렀지만 지난해에는 3위까지 올라섰다고 밝혔다.


10월 가전 매출이 오르는 이유는 혼수 가전수요에 더해 김치냉장고, 온수매트, 가습기, 난방용품 등 계절가전 매출이 10월에 집중되고 있어서다. 김치냉장고의 경우 기존에도 10월에 김장철을 앞두고 수요가 있었지만 최근 객단가가 크게 오른 것이 주효했다. 100만원 이하 뚜껑형 김치냉장고가 주를 이루던 4~5년전에 비해 지금은 스탠드, 양문형 등 다양한 모델이 출시되고 있다.

김치 냉장고 용량도 일반 프리미엄 냉장고에 버금가는 400~500L를 상회하고, 김치 보관 외에 육류 숙성, 주류ㆍ쌀ㆍ채소ㆍ과일 보관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해 300~400만원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신규 아파트의 경우 김치냉장고를 위한 자리가 별도로 마련돼 필수가전으로 자리잡았다.

실 사용 용도는 물론 주방 인테리어로도 손색없는 스탠드형 김치냉장고와 다용도실에 비치하는 뚜껑형을 동시에 구매하는 고객들도 늘어 매출이 크게 신장하는 것이다.


겨울철 필수가전으로 자리잡은 온수매트도 10월 가전 매출 신장에 한 몫 했다. 과거 5~10만원대 전기매트가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지금은 30~40만원을 호가하는 온수매트가 주를 이룬다. 특히 전자파 등의 이유로 아이가 있는 30~40대 중심으로 온수매트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아이들을 위한 좌우 분리 난방, 연결부 빠짐을 방지해 아이들 화상 위험을 방지하는 잠금 등 다양한 기능으로 가족단위 수요가 높다. 신세계 온라인몰 SSG닷컴의 온수매트 매출신장률은 2017년 929%, 2018년164%로 해마다 높게 나타난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계절가전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김선진 상무는 “가전 비수기였던 10월이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은 김치냉장고, 온수매트 등 계절가전 수요로 성수기로 자리잡고 있다.”며, “올해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되는 계절가전 물량 확보를 통해 수요 선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완벽주의' 전영현 등판… 삼전 반도체 수장 교체 배경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