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네이버, 글로벌 인공지능 연구 벨트 조성한다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28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네이버, 자사 중심 글로벌 R&D 기반 조성… 신사옥, 로봇 친화형 빌딩으로 건축

네이버, 글로벌 인공지능 연구 벨트 조성한다
네이버 (277,500원 상승500 0.2%)가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글로벌 인공지능(AI) 연구 벨트'를 조성한다. 국경을 초월한 기술 네트워크를 구축해 미국과 중국 IT 공룡에 맞서려는 행보다. 네이버는 자사 신기술을 대거 동원해 신사옥을 로봇 친화형 빌딩으로 짓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네이버는 28일 오전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개막한 'DEVIEW 2019'에서 글로벌 AI 연구 벨트 조성 계획을 밝혔다. 글로벌 AI 연구 벨트는 한국과 일본, 프랑스,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구축하는 네이버 중심의 기술 연구 네트워크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이날 기조연설에서 "AI 연구 벨트의 핵심은 국경을 초월한 기술 교류에 있다"며 "장기적으로 미래 AI 기술 인재까지 양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AI 벨트에서 한국과 세계 각국 연구자, 스타트업, 기관들이 선행 AI 기술 연구를 위해 협력할 수 있는 계기부터 마련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랩스는 11월 말 전 세계 석학들이 모이는 워크샵을 프랑스 그르노블에 위치한 네이버랩스 유럽에서 개최한다. 네이버랩스 유럽은 11월 28~29일 AI와 로봇 분야를 선도하는 석학 11명을 초청해 'AI가 발전시켜 나갈 로봇 기술의 미래'를 주제로 한 워크샵 'AI 포 로보틱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석 대표는 "장기적으로 AI 연구 벨트가 구글·아마존·페이스북·애플을 중심으로 한 미국과 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화웨이를 중심으로 한 중국의 엄청난 기술력에 견줄 수 있는 새로운 글로벌 흐름으로 부상할 수 있도록 청사진을 그려 나가겠다"며 "국내 연구자들은 네이버가 만든 글로벌 AI 연구 벨트에서 국경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무한한 기술 연구를 이어가겠다. 이 기회 속에서 네이버 역시 한층 더 높은 기술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신사옥의 로봇 친화형 빌딩 개념도.
네이버 신사옥의 로봇 친화형 빌딩 개념도.
네이버는 이날 신사옥을 세계 최초로 로봇 친화형 빌딩으로 짓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신사옥은 로봇, 자율주행, AI, 클라우드 등 네이버의 신기술들이 융합되고 연결되는 '테크 컨버전스 빌딩'을 콘셉트로 내세웠다. 사람과 공존이 가능한 최첨단 서비스 로봇 운영 시스템과 AI 기반 다양한 융합 솔루션이 회사 업무 시스템과 연동되는 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기술 조직 역량을 모아 설계 단계부터 기술 구현과 서비스 경험 극대화를 위한 준비에 나섰다.

석 대표는 네이버의 제2사옥 건축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로봇과 사람이 공존하는 이 공간은 네이버랩스의 기술 비전을 위한 의미 있는 시도"라며 "기술과 빌딩 인프라가 유기적으로 결합, 기존 기술 실증 수준을 뛰어넘는 새로운 표준을 보려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얼굴인식을 통한 공간 출입부터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딜리버리 등 새로운 서비스들이 자연스럽게 구현될 것"이라며 네이버 신기술들을 대거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신사옥에는 △심층강화학습 기반 로봇 자율주행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연동된 5G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 △0.1초 수준의 얼굴인식 기술 △로봇 전용로 및 센서 시스템 등 빌딩 인프라 △컴퓨터 비전 및 딥러닝 기술 등이 적용될 예정이다. 네이버랩스는 신사옥 건축을 위한 1784 프로젝트에 그동안 연구한 도로 자율주행 기술을 연계할 방침이다. 빌딩 내부 서비스를 넘어 도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로봇 플랫폼을 활용해 빌딩을 중심으로 외부 공간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신사옥을 그동안 축적한 미래 기술들의 무한한 가능성과 다양한 가치를 최대치로 끌어낼 수 있는 기회의 공간으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해 인간 친화적 로봇, 로봇 친화적 빌딩으로 공간을 설계했다. 사람과 로봇이 상호 공존하는 서비스 로봇 시대를 열겠다는 게 네이버의 계획이다.

석 대표는 "네이버 내 수많은 개발자들과 연구자들이 보다 유기적으로 시너지를 내며 새로운 가능성들을 계속 발견하고 있다"며 "기술로 도전하고 상상하며 네이버만의 ‘새로운’ 연결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