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코스피 올해 7.7% 상승…미중 무역합의 뒷심 발휘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30 17:16
  • 글자크기조절

전기전자 39.9% 상승·은행 17.96%하락, 코스닥 제약·바이오 엔터주 부진

코스피 올해 7.7% 상승…미중 무역합의 뒷심 발휘
코스피 시장은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협상 이슈에 따라 희비가 극명하게 나뉜 한 해였다. 코스피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과 한일 갈등 등의 영향으로 지난 8월 1900선까지 무너졌지만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본격화되면서 상승 곡선을 탔다. 최근 미중 무역갈등 완화와 경기회복 기대감 등이 반영되면서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마지막 거래일인 이날 코스피는 2197.67를 기록해 전년도 종가 대비 7.7% 상승했다. 연초 2010으로 시작한 코스피는 올 4월16일 2248까지 올랐으나 미중 무역 갈등에 8월 폭락장을 맞았다. 하지만 미중 1단계 무역합의 등 훈풍이 불면서 이달 2200선까지 회복하기도 했다.

코스피는 전기전자와 서비스업 등이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큰 폭으로 상승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전기전자는 39.9% 상승했고 서비스업도 12.9% 상승했다.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 등 반도체 업종이 반도체 업황 바닥론에 힘이 실리면서 52주 신고가를 거듭 갱신하는 등 강세를 보였다.

반면 건설업 등은 국내 경기 부진과 규제 강화에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전기가스와 건설업이 각각 16.6%, 16.5% 하락했다. 전체 업종별로는 6개 업종이 상승했고 15개 업종이 하락했다.

코스피 시가총액은 지난해 연말 1344조원에서 132조원(9.8%)이 늘어 1476조원을 달성했다. 특히 삼성전자의 증가분(102조원)이 코스피 증가분의 77.3%를 차지했다.

투자자별로는 지난해 순매도했던 외국인이 올해 1조원 순매수로 전환해 내년에도 외국인의 수급 개선을 기대하게 했다. 외국인의 시가총액 보유비중은 지난해 35.8%에서 38.4%로 증가했다.

코스닥 지수는 지난해 대비 하락했다. 이날 669.83으로 마감해 지난해 말 대비 0.9%(5.82포인트)하락했다. 코스닥은 신흥국 자금 유입의 영향 등으로 올해 4월12일 연고점(767.85)을 찍었으나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바이오 임상 악재 등이 줄줄이 터지면서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업종별로 보면 반도체 업황 개선 전망과 부품 산업 정책 지원 기대감에 반도체와 IT부품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반면 지난해 승승장구했던 제약·바이오와 엔터주는 임상 악재와 버닝썬 사태 영향 등으로 무너져 내렸다. 업종별 지수를 보면 △기타서비스 17.4% △오락·문화 17.4% △방송서비스 16.7%가 각각 하락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부도직전 '수소충전소'…최대주주는 "증자 불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