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밑 달군 대규모 수주공시…악재성 '올빼미'도 여전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13
  • 2020.01.01 14:07
  • 글자크기조절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株 등 대규모 수주공시 잇따라.. 실적전망 '파란불'

세밑 달군 대규모 수주공시…악재성 '올빼미'도 여전
FPD(평판디스플레이) 장비 및 반도체 제조용 부품소재를 주로 만드는 에프엔에스테크 (10,090원 ▼200 -1.94%)는 지난해 12월 31일 삼성디스플레이와 694억원 규모의 기계장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2018년 이 회사 총 매출(463억5000여만원)의 150%에 이른다. 이번 계약 한 건으로 재작년 한 해 매출 전체를 충당하고도 남을 정도의 실적을 거둘 수 있게 됐다는 얘기다.

2019년을 보내고 2020년을 맞이하는 과정에서 상장사들의 수주공시가 잇따랐다. 지난해보다 개선된 실적이 기대되는 종목들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는 평가다. 에프엔에스테크 외에도 PCB(인쇄회로기판) 및 FPD 제조장비 업체인 필옵틱스 (10,520원 ▲120 +1.15%),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등 장비 업체인 힘스 (7,100원 ▼80 -1.11%), 자동화 물류시스템 설비 및 반도체 등 전자부품 검사업을 영위하는 에스엠코어 (6,840원 ▼250 -3.53%), 디스플레이 부품주 아이씨디 (13,300원 ▲80 +0.61%)원익IPS (3,770원 ▼85 -2.20%) 등이 지난해 연말 폐장(12월 30일)을 전후해 2018년 총 매출의 10~40%에 달하는 규모의 계약을 따냈다고 공시한 바 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주 외에도 수주 낭보를 내놓은 기업들이 눈에 띄었다. 지난해 11월 상장한 방산업체 한화시스템 (13,860원 ▲630 +4.76%)은 지난해 12월 하순 방위사업청·국방과학연구소와 체결한 4건의 수주 내역을 공시했는데 계약금액 합계는 7262억원으로 2018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이 회사 총 매출(1조1289억원)의 약 3분의 2에 달한다. 이들 계약의 종료기간이 최장 2024년까지이기 때문에 매출과 이익 역시 기간에 따라 나뉘어 인식되겠지만 대규모 계약이 잇따른다는 점은 분명 호재다.

방산·항공사업을 영위하는 휴니드 (6,530원 ▲40 +0.62%)도 최근 방사청과 3181억원 규모의 TICN(전술정보통신체계) 공급계약을 체결했는데 이 계약규모도 2018년 총 매출의 1.2배에 이른다. 이외에도 플랜트·토건 등 부문에 특화된 이테크건설 (25,750원 ▼250 -0.96%), 공랭식 열교환기 업체 S&TC (19,770원 ▲260 +1.33%) 등이 2018년 총 매출 대비 각각 24%, 33%에 달하는 수주계약 체결을 공시했다.

반면 매년 세밑 투자자들의 관심이 저조한 기간에 악재성 정보를 담은 정보를 내놓는 소위 '올빼미 공시' 행태도 여전히 눈에 띄었다. 스마트글라스(투명전광유리) 등 사업을 영위하는 지스마트글로벌 (62원 ▼4 -6.06%)은 2014년 및 2015년에 광명국제디자인클러스터, 엘시티PFV(프로젝트금융회사)와 각각 체결한 총 300억원 규모의 계약이 해지됐다고 지난달 31일 공시했다. 이 회사의 2018년 한 해 및 2019년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각각 315억여원, 79억여원에 불과하다. 한신공영 (7,530원 ▼30 -0.40%)도 지난해 6월 체결한 1398억원(2018년 매출의 6.52%) 규모의 대구 한신더휴 공동주택 신축공사가 해지됐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선박구성 부품 등을 만드는 상상인인더스트리 (325원 ▲5 +1.56%)는 2018년 12월 발행한 143억원 규모의 CB(전환사채)의 전환청구권이 지난해 30일, 31일 양일에 걸쳐 106억원어치가 행사돼 직전까지 발행주식 총 수(4253만여주)의 45.14%에 이르는 1920만주가 발행됐다고 공시했다. 종전 주주들이 보유한 지분가치가 대폭 희석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광통신 부품업체 이노인스트루먼트 (1,255원 ▼6 -0.48%)도 당초 지난해 말까지로 예정됐던 중국 현지 법인 설립계획이 2028년 말까지로 9년 연기됐다고 공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