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019 수출 10% 곤두박질…10년 위기설 입증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01 11:23
  • 글자크기조절

(종합)지난해 수출 전년대비 -10.3%…3년 만에 역성장

인천국제공항 아시아나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수출물품이 화물기에 적재되고 있는 가운데 수출시장의 먹구름이 걷히길 기원하는 태양이 힘차게 떠오르고 있다. /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인천국제공항 아시아나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수출물품이 화물기에 적재되고 있는 가운데 수출시장의 먹구름이 걷히길 기원하는 태양이 힘차게 떠오르고 있다. /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한국이 지난해 무역액 1조400억 달러를 기록해 세계 9위를 7년째 유지했지만 수출은 전년보다 10% 가량 추락해 10년 만에 최악의 실적을 보였다.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두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한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발표한 '2019년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은 5424억1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2018년과 비교해 10.3% 줄어든 수치다. 수입은 5032억3000만달러로 6% 줄었다.

수출 감소는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반도체와 석유화학·제품 등 주요 품목 단가 하락세가 이어진 결과다. 정부는 올해는 각종 여건이 개선돼 1분기 중 수출 마이너스 행진을 끝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지만 속단은 이르다는 지적이다.

한국 수출이 감소세를 기록한 것은 2016년(-5.9%) 이후 3년 만이다. 특히 두 자릿수 감소율을 보인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9년(-13.9%)이 마지막이다.

지난해 12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5.2% 줄어든 457억2000만달러에 그쳤다. 수출 감소세는 2018년 12월(-1.7%) 시작됐는데, 이보다도 더 줄어든 것이다. 이에 따라 월 수출액은 13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반도체 -25.9%'…車 제외한 12대 품목 모두 부진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발표한 '2019년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은 5424억1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2018년과 비교해 10.3% 줄어든 수치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br>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발표한 '2019년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은 5424억1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2018년과 비교해 10.3% 줄어든 수치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br>

미중 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대외 여건 악화와 반도체, 석유화학 등 주요 품목 업황 부진이 지난해 수출 실적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수출은 반도체 다운사이클, 유가하락으로 각각 328억달러, 134억달러 감소했다. 미중 무역분쟁은 107억달러 수출을 줄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전체 감소분(625억달러)의 91%에 달하는 금액이다.

품목별로 보면 13대 주력품목 가운데 자동차를 제외한 12개 수출이 모두 줄었다. 반도체 감소폭이 가장 컸다. 반도체 수출은 939억4000만달러로 2018년보다 25.9% 줄었다. D램, 낸드플래시 단가가 1년새 60.9%, 9.1% 각각 떨어진 영향이 컸다.

석유화학, 석유제품 수출도 유가 하락으로 각각 14.8%, 12.3% 감소했다. △일반기계(-1.8%) △철강(-8.5%) △디스플레이(-17%) △선박(-5.1%) △차부품(-2.5%) △무선통신(-17.6%) △컴퓨터(-20.6%) △섬유(-7.9%) △가전(-3.6%) 등도 모두 줄었다. 자동차는 유일하게 수출이 5.3% 늘었는데 미국, 유럽연합(EU), 중동 등 주력시장을 중심으로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친환경차가 인기를 끈 결과다.

지역별로는 최대 시장인 중국으로의 수출 감소가 뼈아팠다. 지난해 대(對)중 수출은 1362억1000만달러로 전년대비 16% 줄었다. 중국 경기부진이 원인으로 꼽힌다. 반도체, 석유화학, 일반기계, 디스플레이 수출이 고루 줄었다.

이밖에 △아세안(-5.0%) △EU(-8.4%) △중남미(-5.2%) △중동(-18.5%) △일본(-6.9%) △인도(-3.2%)로의 수출이 감소했다. 미국과 CIS(독립국가연합)으로 수출은 각각 0.9%, 24.1% 늘며 3년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특히 지난해 7월 일본 수출규제 이후 대일 수출보다 수입이 더 크게 감소하며 연간 대일 무역수지 적자는 191억5000만달러 수준으로 개선됐다. 2003년 이후 16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3년 연속 무역 1조달러, 수출다변화 '성과'


2019년 기해년(己亥年) 해가 저물고 부산항 신선대부두와 부산항대교가 불을 밝히고 있다.  2019년 부산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대비 1.1% 증가한 2,190만1,000TEU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미·중 무역분쟁 여파에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물동량 증가율은 2010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낼 것으로 추정된다.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져가지만 오늘도 불 밝힌 부산항에는 묵묵히 2020년 경자년(庚子年)을 맞이하며 일하는 무역 역군들이 있다. 새해에는 한국경제가 위기를 극복하고 일어서기를 기대한다. 2019.12.29/사진=뉴스1
2019년 기해년(己亥年) 해가 저물고 부산항 신선대부두와 부산항대교가 불을 밝히고 있다. 2019년 부산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대비 1.1% 증가한 2,190만1,000TEU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미·중 무역분쟁 여파에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물동량 증가율은 2010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낼 것으로 추정된다.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져가지만 오늘도 불 밝힌 부산항에는 묵묵히 2020년 경자년(庚子年)을 맞이하며 일하는 무역 역군들이 있다. 새해에는 한국경제가 위기를 극복하고 일어서기를 기대한다. 2019.12.29/사진=뉴스1

산업부는 지난해 수출이 부진했지만 성과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전체 무역액은 1조456억4000만달러로 3년 연속 1조달러를 넘겼다. 3년 연속 1조달러를 달성한 국가는 9개뿐이다. 세계 무역규모 순위는 7년 연속 9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역수지도 391억9000만달러로 11년 연속 흑자 기록을 이어갔다.

또 전체 수출 물량은 증가세를 나타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봤다. 지난해 수출 부진은 일시적 단가 하락에 따른 결과일 뿐, 한국 제품의 수출 경쟁력은 유지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해 수출 단가는 10.6% 하락한 반면, 수출 물량은 0.3% 증가세를 보였다. 또 전기차·수소차, 바이오헬스·이차전지 등 신산업과 신남방·신북방 등 신시장 수출이 늘어난 점은 수출 다변화 노력의 성과라고 설명했다.


"올해는 살아난다"…수출 3% 증가 전망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9년 산업부 송년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19.12.30. /사진=뉴시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9년 산업부 송년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19.12.30. /사진=뉴시스

올해 수출은 증가세가 유력하다. 세계 경제와 교역이 회복되고 반도체 업황이 다시 살아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주요 글로벌 전망기관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은 지난해보다 5~12%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미중 무역분쟁이 완화된 데다, 지난해 수출 감소에 따른 기저효과도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두 자릿수였던 월 수출 감소율이 지난해 12월 7개월 만에 한 자릿수로 진입하는 등 개선 흐름은 가시화되고 있다.

정부는 올해 수출이 지난해보다 3% 많은 5600억달러 내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국내 주요 기관도 올해 수출 증가를 내다봤다. 각 기관이 전망한 증가율은 △현대경제연구원(2.3%) △산업연구원(2.5%) △한국은행(2.7%) △KOTRA(3.1%)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3.3%) 등이다.

산업부는 올해 1분기 수출 플러스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점은 2월이 유력하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1분기 수출 조기 플러스 전환을 목표로 총력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무역구조 구축을 위해 품목·시장·주체 혁신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 뚝 떨어진 주가 '훨훨'… LG이노텍, 이유 있는 신고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