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시위의 시대' 올해도 전세계 40% 반정부 시위할 듯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7 16: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英 '베리크스 메이클크로프트' 보고서 195개국 중 75개국서 시위 악화 전망

2019년 12월27일(현지시간)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열린 세바스티안 피녜라 정부 규탄 집회에서 시위자들이 최루탄을 피해 달아나고 있다. © AFP=뉴스1
2019년 12월27일(현지시간)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열린 세바스티안 피녜라 정부 규탄 집회에서 시위자들이 최루탄을 피해 달아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지난해 전세계를 뒤흔든 반정부 시위 물결이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영국의 경제 분석 전문기관 '베리크스 메이클크로프트'(Verisk Maplecroft)는 이날 보고서를 내고 전 세계 195개국 중 75개국에서 시민 소요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에는 4개국 중 1개국 꼴(47개국)로 시위가 벌어졌는데, 이 수치는 올해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가장 격렬한 시위를 벌인 홍콩과 칠레는 올 연말까지 최소 2년간 평화를 찾지 못할 것으로 보고서는 예상했다.

이밖에 시민 저항의 중심지로 꼽히는 나이지리아와 레바논, 볼리비아는 물론 에티오피아, 인도, 파키스탄, 짐바브웨도 '극도로 위험한' 지역으로 선정됐다.

그중에서도 가장 위험한 국가는 북아프리카 수단이었다. 수단은 30년 장기 집권한 독재자 오마르 알 바시르가 지난해 4월 군부 쿠데타에 의해 축출된 이후 치안 공백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중국과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강대국도 인권침해나 치안당국의 강경진압에 시민들의 불만이 고조되면서 소요사태가 늘어날 수 있다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시위가 거세지면 기업들이 입는 피해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보고서는 "'새로운 정상'(new normal)에 직면한 투자자들은 늘어난 불안감에 적응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천연자원이 풍부한 나라에서 시위가 벌어질 경우 광업과 에너지 사업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이 안전을 위해 정부군이나 민간 보안군을 고용할 경우 인권침해를 자행하는 세력에 공모한다는 비판을 받을 위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