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문동군 대표 "미니프린터 해외매출 다각화…2배 성장 이끌 것"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1 08:30
  • 글자크기조절

제이스테판, 남미 코카콜라 등 글로벌 기업에 미니 프린터로 공급

"지난해부터 남미 코카콜라 등 글로벌 기업에 대한 미니 프린터 공급물량이 늘면서 해외매출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올해 남미와 러시아 매출을 확대하고, 미국과 독일, 영국 등에 본격 진출할 계획입니다"

서문동군 제이스테판 (555원 ▲28 +5.31%) 대표는 최근 머니투데이와 인터뷰에서 "2020년은 미니 프린터 해외매출 다각화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서문 대표는 2019년 7월 제이스테판 대표로 취임한 뒤 미니 프린터 사업의 재정비에 나섰다. 미니 프린터 사업은 전체 매출액의 대부분을 차지하지만 2015년부터 최대주주가 몇 차례 바뀌면서 사업이 축소됐다.

미니 프린터는 백화점 등에서 영수증을 발행하는 포스 프린터와 배달에 사용되는 모바일프린터, 바코드를 출력하는 라벨프린터 등을 말한다. 치킨, 피자 등 배달업종부터 방문판매, 주유소, 식당에서의 결제와 새벽 배송 등을 위한 물류창고의 관리 라벨로 폭넓게 사용되고 있다.
서문동군 제이스테판 대표
서문동군 제이스테판 대표

서문 대표는 "신용카드 사용이 동남아, 아프리카에서 늘어나고 글로벌 시장에서 배달업이 성장하면서 미니 프린터 시장이 연평균 11~17% 성장하고 있다"며 "최근 스마트 헬스케어의 성장도 미니 프린터 시장 확대에 긍정적이다"고 말했다.

서문 대표는 올해 남미와 러시아에 영업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 미니 프린터의 주요 시장인 미국, 독일, 영국 등에서도 거래처를 확대하는 등 영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내외 영업팀을 충원하는 한편 현지 바이어를 한국으로 개별 초청하는 등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 힘쓰고 있다.

서문 대표는 올해 미니 프린터 사업의 매출액이 과거 평균 매출의 2배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해외 매출이 전체 80% 수준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니 프린터의 기술개발 성과도 기대된다. 이달 세계적인 유통산업전시회인 유로시스에 참가해 모바일로 원격관리할 수 있는 하이엔드급 라벨 프린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서문 대표는 "저가 경쟁을 벌이는 중국 업체와 차별화하기 위해 하이엔드급 모바일 라벨 프린터을 개발했다"며 "글로벌 기업들이 독점하고 있는 하이엔드급 시장에 진출해 기술력을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남미 코카콜라에 공급을 시작했고 현재 세계 최대 커피 프랜차이즈, 유통 체인 등과 공급을 협의하고 있다"며 "미니 프린터 사업의 안착 이후 신사업 발굴도 적극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