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봉준호, 문 대통령 얘기듣더니 "충격에 빠져"…이유는?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233
  • 2020.02.20 14: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영화 '기생충'을 만든 봉준호 감독이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발언을 듣고 "글쓰는 사람으로서 충격에 빠져 있는 상태"라고 반응했다.

문 대통령은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 4관왕의 영예를 안고 귀국한 봉 감독 등 영화 '기생충'팀을 20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먼저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이 진행됐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봉 감독은 "일단 바로 옆에서 대통령님 길게 말씀하시는 것을 보면서 저는 충격의 도가니에 빠졌다"며 말문을 열었다.

봉 감독은 "저나 송강호 선배, 최우식씨 다 스피치(연설)라면 다 한 스피치한다고 자부하는 사람들인데"라며 "지금 작품 축하부터 한국 대중 문화 거쳐 영화 산업 전반에 걸친 또 여러 언급거쳐 결국 짜파구리 이르기까지 거의 말씀하신 게 거의 시나리오 2페이지"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아카데미 영화상 4관왕에 빛나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 및 출연진 격려 오찬에 참석해 발언하며 웃고 있다. 2020.02.20.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아카데미 영화상 4관왕에 빛나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 및 출연진 격려 오찬에 참석해 발언하며 웃고 있다. 2020.02.20. since1999@newsis.com

봉 감독은 "엄청난 이걸 분명히 암기하신거 같진 않고 평소 체화된 어떤 이슈에 대한 주제의식이 있기에 줄줄줄 풀어내신 것 같다"며 "미국에서 많은 시상식을 갔지만 (문 대통령이) 지금 말씀하신 것의 1/4 정도의 짦은 스피치도 프롬프터를 보면서 하는데 대사를 많이 외우는 배우들, 미국 배우들도 그렇다"고 설명했다.

봉 감독은 웃으며 "어떻게 하시는 거에요?"라고 물었다. 이어 "의식의 흐름인지 궁금하다"며 "너무나 조리있게 정연한 논리 흐름과 완벽한 어휘를 선택하면서 기승전결로 마무리하는 거보며 저는 글쓰는 사람으로서 충격에 빠져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봉 감독은 "아카데미 오스카 등 대장정을 거쳐 여기까지 오게 됐는데, 이렇게 근래 ('기생충'팀원들이) 많이 모인적이 별로 없었다"며 "영광스럽게 청와대에서 이렇게 대통령 내외분과 함께 좋은 자리에서 대장정 마무리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생충'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송강호도 마이크를 잡았다. 송강호는 "따뜻한 음식을 먹으며 이렇게 대장정의 마무리를 짓는다는게 특별하지 않냐"며 "그런 자리를 마련해준 대통령 내외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