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세영, 시크하게 혹은 도도하게…모노톤 패션 '눈길'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1 2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이세영/사진제공=싱글즈
배우 이세영/사진제공=싱글즈
배우 이세영이 시크한 블랙 앤 화이트 패션을 선보였다.

패션 매거진 '싱글즈'는 웹툰 원작의 드라마 '메모리스트'에서 냉철한 프로파일러 선미 역으로 돌아온 이세영의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이세영은 기존의 사랑스러운 매력에서 벗어나 시크하고 도도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화보 속 이세영은 속이 은은하게 비치는 시스루 블라우스에 촘촘한 플리츠 장식이 멋스러운 스커트를 매치한 룩을 선보였다.

자연스러운 로우 포니테일을 연출한 이세영은 앞코가 뾰족한 앵클 부츠를 신어 세련미를 더했다.

배우 이세영/사진제공=싱글즈
배우 이세영/사진제공=싱글즈
또 다른 화보 속 이세영은 자연스럽게 말아올린 번 헤어로 또렷한 이목구비를 강조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세영은 "아직 '여배우'라는 수식어가 낯설고 어색하다"고 전했다.

이세영은 "그동안 많은 작품을 해왔지만 아직도 해보고 싶은 연기가 너무 많다. 몸을 제대로 쓰는 정통 액션부터 작정하고 웃기는 코믹 연기까지, 할 수 있는 것은 다 하고 싶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이세영은 '도전'이라는 키워드를 작품 선택 기준으로 밝혔다.

그는 "이야기가 흡인력 있고, 그 안에서 해낼 수 있는 역할이 있는 작품이라면 눈길이 간다. 그 중에서도 도전해보지 않았던 캐릭터나 소재에 더욱 마음이 가는 것 같다. 작년에 참여한 '왕이 된 남자' '의사 요한' 모두 새로운 도전이었다"며 새로운 연기에 도전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