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디지쿼터스, 1초 원격전송 심박수밴드 상용화 서비스 시작

머니투데이
  • 중기&창업팀 허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3 17: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디지쿼터스(공동대표 오승혁 전용수)는 세계 최초로 1초에 한번씩 심박수를 체크해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는 실시간 심박수 원격관제 시스템을 개발해 상용화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1초에 한번씩 심박수를 체크해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는 실시간 심박수 원격관제 시스템/사진제공=디지쿼터스
1초에 한번씩 심박수를 체크해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는 실시간 심박수 원격관제 시스템/사진제공=디지쿼터스
기존 심박수밴드는 5분에 한번 심박수를 측정해 응급상황에 대처하기는 어렵고 개인 건강관리 용도로 사용되어 왔다. 이번에 상용화 출시된 1초 심박수측정 원격모니터링 시스템은 응급상황을 보다 신속히 알 수 있어, 병원 환자나 각종 산업현장 근로자의 응급안전에 보다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코비드19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코로나 확진환자가 국내 8천 명이 넘어선 가운데 의료인력의 부족과 환자 보호관리가 매우 어려운 현실이다. 디지쿼터스의 1초 전송 심박수밴드는 의료진이 중증환자 치료에 전념하고, 경증입원환자나 의사환자, 자가격리자는 보다 쉽게 관리할 수 있게 했다.

실시간 원격 심박수 밴드는 코로나19 환자가 호흡곤란 및 발열로 심박수가 증가하면 본인에게도 손목진동을 통해 이상 경고를 주고, 의료진과 보호자에게는 스마트폰과 상황판TV를 통해 실시간 심박수 이상을 알려준다.

디지쿼터스는 기존 디지털사이니지 사업 중심에서 안전 IoT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며 원격관리가 가능한 스마트 안전TV, 원격관제장비 및 안전 IoT전문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서울시, 한국도로공사, 철도시설공단, 한국전력, LH공사, 한국남동발전, 안전보건공단, 서울시 중구청 등 많은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 스마트 안전TV솔루션을 공급한 안전IoT 전문기업이다.

전용수 디지쿼터스 공동대표는 "병원 및 요양시설 등 의료기관에 입원한 경증환자나 코호트 집단격리 대상에게는 호흡곤란으로 응급상황 시 환자의 상태를 원격으로 의료진이 실시간 모니터링을 해 부족한 의료인력으로 보다 효과적으로 환자 관리가 가능하고, 환자의 보호자들에게도 환자의 상태를 원격으로 알려줘 가족들의 걱정을 덜어준다"고 실시간 원격 심박수 밴드를 설명했다.

또한 자가격리자나 의사 환자에게 자가격리 중 호흡곤란으로 인한 심박변화에 따른 응급 모니터링과 긴급 검사를 받을 수 있고, 방역기관은 자가격리대상자의 원격모니터링과 심박수밴드의 GPS기능으로 격리지역 이탈 시 알림을 주게 해 자가격리앱을 보다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고안했다. 이는 병실 의료인력이 부족한 요양병원이나 종합병원의 일반 입원환자에게도 폭넓게 적용해 적은 비용으로 환자의 응급상황에 신속 대처 가능하다.

디지쿼터스 오승혁 대표는 "실시간 원격 심박수밴드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방역기관이나 의료진의 업무부담을 경감하고, 환자와 보호자에게도 의료진 원격모니터링을 실시간으로 전송해 안심할 수 있는 지원체계를 제공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며 "24시간 환자를 관리하는 일반병실에서도 부족한 의료진의 업무부담을 줄이고, 원격에 있는 보호자들도 안심할 수 있는 환자응급보호 환경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