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도 일단 버텨낸 'Made in Korea'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10
  • 2020.04.01 13: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산업부 3월 수출입동향(종합)

인천신항 컨테이너 부두에서 화물선에 선적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다. / 사진=인천=임성균 기자
인천신항 컨테이너 부두에서 화물선에 선적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다. / 사진=인천=임성균 기자
'Made in Korea'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코로나19 대유행)'의 파고를 일단 버텨냈다. 전세계가 코로나19로 신음하면서 수출길도 막힐 것이라는 우려가 컸지만 오히려 '비대면 라이프 스타일' 확산에 따라 반도체, IT 품목 수출물량이 늘어난 덕분이다.

이에 더해 '한국형 코로나 19 방역모델'이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으면서 코로나19 진단 키트 등 방역물품 수출이 급증하는 등 '위기 속 기회'를 찾아가는 모습이다. 다만 미국과 유럽의 코로나19 확산이 뒤늦게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만큼 향후 수출 전망은 여전히 안갯속이다.



3월 수출 369.1억달러 전년比 0.2%↓..미국·EU 선방


코로나도 일단 버텨낸 'Made in Korea'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수출액이 469억1000만달러로 지난해 3월 470억달러에 비해 0.2% 감소했다고 밝혔다. 수출액은 지난해 10월 저점 이후 회복세를 이어가며 올 2월에 플러스로 전환했지만 3월들어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되면서 소폭 감소했다. 일평균 수출액은 19억5400만달러로 6.4% 감소했다. 두자릿수(11.9%) 감소했던 2월보다는 나아진 모습이다.

수입은 0.3% 감소한 418억7000만달러, 무역수지는 50억4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월별 무역수지 흑자는 98개월째다. 물량 기준으로보면 견조한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달 수출물량은 13.1% 증가했는데 2018년 11월 이후 17개월 만에 최대폭이다.

삼성 노트북 Pen S /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노트북 Pen S / 사진제공=삼성전자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확산에 따라 '비대면 라이프 스타일'이 확산되면서 반도체 등 IT 품목이 선전했다. 품목별로 보면 반면 △컴퓨터 82.3% △무선통신 13.3% △자동차 3.0% △차부품 0.6% 등이 증가했다. 컴퓨터와 무선통신 기기의 경우 코로나 19에 따른 재택근무 활성화, 글로벌 데이터 센터 및 서버수요 증가, 중국 ODM 업체들의 공장 정상화, 휴대폰 신제품 출시 등이 호조세를 이끌었다.

자동차도 미국 중심으로 SUV 수출이 늘어나면서 3개월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이에 더해 한국형 방역모델이 주목받으면서 코로나19 진단키트(117.1%), 손세정제(81.4%), 세안용품(68.9%), 가공식품(54.1%) 등 코로나19 관련 소비재 수출도 호조를 보였다.

반도체는 2.7% 감소했다. 수출물량이 27.0% 증가했지만 서버용 D램 가격이 여전히 1년과 비교해 절반 수준에 머물고 있는 탓이다. 여기에 지난해 3월 수출액이 90억달러로 연중 최고수준을 기록한 기저효과도 영향을 미쳤다. 이외에 △석유제품- 5.9% △석유화학 -9.0% △섬유 -8.8% △일반기계 -3.8% 등이 감소했다.



코로나19 타격은 수출단가..물량은 17개월만에 최고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울산 13번째 확진자가 현대자동차 직원으로 확인되면서 현대차 울산 2공장의 가동이 중단됐다. 사진은 28일 오후 현대차 울산출고센터에 대기 중인 완성 차량들. 2020.2.28/뉴스1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울산 13번째 확진자가 현대자동차 직원으로 확인되면서 현대차 울산 2공장의 가동이 중단됐다. 사진은 28일 오후 현대차 울산출고센터에 대기 중인 완성 차량들. 2020.2.28/뉴스1
수출액 감소는 수출 단가가 11.7% 하락한 것이 결정적 요인이다. 수출단가는 △석유제품(-22.7%) △석유화학(-17.2%) △섬유(-9.7%) △철강 (-9.1%) 등의 하락 폭이 컸다.

실제로 물량기준으로 보면 주력 20개 품목 중 14개 품목의 수출물량이 증가했다. 특히 반도체는 27.0% 증가하며 지난해 7월이후 9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외에도 △석유제품 33.8% △석유화학 17.5% △철강 14.8% △차 부품 7.8% 등도 물량 기준 증가세를 보였다.

코로나19 확산에도 주력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현재까지는 제한적인 모습이다. 우선 지난달 대(對)중국 수출은 5.8% 감소했다. 대중수출은 2월초 일평균 3억6000만달러로 1월 4억4900만달러에 비해 급감했지만 3월들어 4억5000만달러로 회복했다. 중국 31개 성·시 공장 조업이 재개되면서 국내 생산공장의 가동도 정상화된 덕분에 부품수급 애로에 따른 글로벌공급망(GVC) 차질 영향도 미미한 모습이다.

3월 12일 UAE에 수출하기 위한 진단키트 관련 물품이 인천공항 근처 물류 창고에 보관돼 있다. /사진제공=외교부
3월 12일 UAE에 수출하기 위한 진단키트 관련 물품이 인천공항 근처 물류 창고에 보관돼 있다. /사진제공=외교부
지난달에서야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된 미국, EU로의 수출도 일단은 증가세를 유지했다. 미국은 국산 SUV 차량과 반도체, 무선통신기기 등의 수출이 늘면서 17.3% 증가했다. EU 수출은 10.0% 증가했다. 보조금 지급이 늘어난 전기차 수출이 증가했고 반도체와 컴퓨터 등이 증가세를 이끌었다. EU 수출이 늘어난 건 지난해 9월 이후 6개월 만이다.

나승식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3월까지 수출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향후 수출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수출이 급격히 위축되지 않도록 사상최대 무역금융 공급 등 총력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