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박에 스니커즈 2억4000만원 팔아…'라방'의 위력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12
  • 2020.04.13 15:21
  • 글자크기조절

국내 유통업계 라이브커머스 고속 성장…백화점X네이버 협업 라방 매출 급증세

패션에 대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해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온라인 플랫폼 무신사의 무신사TV 콘텐츠/사진=유튜브
(왼쪽)롯데아울렛과 네이버의 미디어커머스 방송 자료 사진, (오른쪽)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네이버의 백화점 인도 라이브방송 예고 사진
#지난 7일 롯데아울렛 파주점 아디다스 매장은 일매출 2억4000만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COVID-19) 확산에 아울렛 방문객이 크게 감소한 상황에서 단일 브랜드 일 최대실적을 달성한 것이다. 네이버와 협업한 '아디다스 창고 털기' 라이브 방송으로 재미있는 콘텐츠와 상품을 함께 소개한 것이 최대 매출을 이끌어냈다.


코로나19 여파에 '라이브 커머스'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라이브 커머스란 모바일 라이브 방송으로 상품을 소개·판매하는 것으로 MZ세대(밀레니얼+Z세대)에게 인기를 끌던 쇼핑 형태가 전 계층으로 확산되는 중이다.

◇'재미+쇼핑' MZ세대가 쇼핑하는 법, 라이브 커머스=상품의 특징과 장점, 가격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며 물건 판매에 나서는 홈쇼핑과 달리 라이브 커머스는 고객 입장에서 재미있는 버라이어티 쇼를 시청하는 듯하다는 차이점이 있다. 단순히 물건을 팔기 위한 채널이 아니라 패션·뷰티·가전 등 각 분야에서 흥미로운 콘텐츠를 제공하면서 자연스럽게 상품 구매를 유도하는 것이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인플루언서가 참여해 예능적 요소와 매장 체험형 콘텐츠를 결합한 점이 고객의 관심을 끌었다"며 "고객 입장에서 재미있는 쇼를 시청하는 것처럼 구성해 재미와 상품 판매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백화점은 코로나19 확산에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이전보다 50% 늘린 월 60회로 확대 편성했다. 라이브 커머스를 통한 주문량이 크게 늘어난 가운데 지난 2월 라이브로 진행한 공기청정기와 스타일러(의류 관리기) 방송은 준비한 물량(약 1억원 어치)이 완판됐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12월부터 ‘100LIVE'라는 라이브 커머스 채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상품군도 확대 중이다.


현대백화점도 네이버와 함께 백화점 매장 상품을 온라인 실시간 영상으로 판매하는 '백화점 윈도 라이브'를 운영 중이다. 매수 수요일 저녁 9시 네이버쇼핑 백화점 위도 라이브 코너를 통해 방송을 진행하는데 지난 1일 방송된 여성복 듀엘 라이브 방송에서는 5000만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고 방송뷰 4만9000회를 기록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신세계톰보이도 네이버에서 운영하는 라이브 커머스 채널 ‘잼라이브’와 손잡고 1일부터 판매에 나섰다. ‘잼라이브 커머스’는 2~30대 젊은 층에게 각광받고 있는 국내 대표 라이브 쇼핑 채널이다. 진행자가 실시간 채팅으로 상품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해 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패션에 대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해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온라인 플랫폼 무신사의 무신사TV 콘텐츠/사진=유튜브
패션에 대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해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온라인 플랫폼 무신사의 무신사TV 콘텐츠/사진=유튜브
◇모바일로 간 백화점…라이브커머스 시장 '활짝'=국내에서 라이브커머스는 무신사, 29cm 등 온라인 편집숍에서 먼저 시작했다. 무신사가 운영하는 무신사TV는 이미 유튜브 구독자수가 15만명에 이르며 유명인사의 옷장 공개, 소개팅 스타일링, 패션 브랜드 대표의 하루 등 다양한 콘텐츠를 창조하며 콘텐츠와 쇼핑의 경계를 파괴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백화점이 라이브 커머스를 급격하게 확장하면서 온라인 콘텐츠를 소비하며 쇼핑도 겸하던 MZ세대의 쇼핑 트렌드가 전 연령층으로 확대되고 있다.

라이브 커머스 시장이 막 태동기에 접어든 한국과 달리 중국에서는 이미 2016년부터 라이브 커머스가 대중화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2월에는 중국 현지에서도 라이브 커머스가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알리바바 그룹 타오바오는 지난달 30일 미디어 커머스 채널 타오바오 라이브의 총 거래액이 3년 연속 150% 이상 성장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에는 신규 판매자 수가 719% 급증했다. 상하이 소재 화장품기업 린 칭수안((Lin Qingxuan)은 춘절 이후 오프라인 매장폐쇄로 오프 매출이 전년비 90% 감소했으나 온라인에서는 라이브 커머스 방송 덕분에 매출이 120% 증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환율엔 삼성전자 사라?…환율 5% 뛰면 순이익 4200억↑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