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19 오픈 데이터로 전세계 협력속도 높이자”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22 16:01
  • 글자크기조절

KAIST, ‘글로벌전략연구소 국제포럼 2020’ 개최

22일 대전 카이스트 본원 학술문화관 5층 정근모 컨퍼런스홀에서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세계경제포럼(WEF)·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 공동주최로 '글로벌전략연구소-국제포럼2020'(GSI-IF2020)이 열렸다. (KTV 영상 갈무리) 2020.04.22/뉴스1
“우리는 이미 데이터를 개방·공유할 수 있는 기술을 갖췄다. 이를 통해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에 협력하고 대응해 나가자.”

피터 리 마이크로소프트(MS) 헬스케어 부사장은 22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본원 정근모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글로벌전략연구소 국제포럼 2020’에서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더 이상 협력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포럼은 무관중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해외 연사들은 화상으로 연결됐다.


리 부사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선 ‘의료·공중보건·경제’ 등 세 분야에서 국제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데이터를 중심으로 한 과학적 연구와 협력이 이 같은 문제를 푸는데 속도를 내도록 해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리 부사장은 의학·의료 분야에선 “전 세계 연구·진단기관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으며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AI) 등을 통해 백신과 신약 개발이 큰 힘을 받고 있다”며 “전 세계가 관련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는 ‘오픈 데이터세트’를 구축해 협력의 속도 높이자”고 제안했다. 이어 “공중보건·방역 분야의 데이터 의존도도 높은 편”이라며 “국제 협력을 통해 이 분야 데이터 표준화를 이루자”고 역설했다.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백신 후보 중 93%는 임상 단계에도 진입하지 못하고 사라질 것”이라며 “관련 연구개발에만 4억~10억 달러의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데 이런 불확실성 때문에 민간 기업이나 개별 기관 단위의 연구로는 한계가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전 세계 경제의 흥망성쇠가 달려 있다는 점이 그나마 긍정적 신호”라며 “식약처 등 규제기관과 WHO(세계보건기구) 등 국제기구가 백신 개발을 위한 기금 조성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하누 베흐나흐 세계경제포럼(WEF) 세계건강보건부문장은 “자원이 한정된 상황에서 통상 18개월 이상 걸리는 백신 개발을 단축하려면 IT(정보기술)를 적극 활용하는 등 새로운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며 “모든 제약사와 이해당사자들이 온라인 공동 플랫폼을 만들어 코로나19를 함께 연구하고 임상도 함께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데이비드 달러 미국 브루킹스연구소 박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선 보호주의 확산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글로벌 경제 위기가 부상하는 지금 이 시점에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보호주의 확산”이라며 “대공황 때처럼 세계 각국이 보호주의 조처를 한다면 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 침체는 걷잡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온라인 교육 서비스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며, 화상회의 시스템에 대한 수요도 빠르게 늘고 있다”며 “하지만 이런 기회는 특정 위험이 뒤따를 수 있는 만큼, 사이버 위협 등에 철저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 데리고 장 보기 힘든데"…쿠팡 '로켓' 멈출라 엄마들 '걱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