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희애 남편 이찬진 '40억원대 횡령' 혐의 피소, 무슨 일?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9,413
  • 2020.04.30 11:29
  • 글자크기조절

상장폐지 예정된 포티스 현 대표, 전 대표였던 이찬진 등 여러 명 횡령·배임혐의로 고소戰

김희애 남편 이찬진 '40억원대 횡령' 혐의 피소, 무슨 일?
이찬진 전 대표. 2016.9.3/뉴스1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배우 김희애의 남편 이찬진 전 포티스 대표가 고소를 당했다. 수십억 원대 횡령 혐의다.

관련보도와 증권가에 따르면 포티스 현 대표이사 윤모씨가 이찬진 전 대표 등 전 대표이사 3명을 함께 회사자금 42억 9000만원을 배임 및 횡령(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한 혐의로 지난 24일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 전 대표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포티스 대표이사를 지냈다.


현 대표인 윤씨는 같은 날 별도로 진모, 정모 전 대표이사 두 명도 함께 60억원 상당의 횡령·배임 혐의로 고소했다.

포티스 측은 지난 24일 이 같은 사실을 공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고소장 제출 후 진행되는 제반 사항에 대해서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예정"이라며 "관련 기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스닥 상장사인 포티스는 현재 매매가 정지된 상태로 감사보고서 의견 거절과 경영진 횡령·배임 혐의로 상장폐지 대상으로 지정돼 있다.


이찬진 전 대표 등 여러명의 전 대표들을 고소한 현 대표 윤씨도 사기와 유가증권 위조 혐의로 형사 고소돼 있어 법적 분쟁이 복잡한 상황이다.

지난 3월 중순 중소기업 A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와 '유가증권 위조 및 동행사' 등 혐의로 윤씨를 고소했다. A사는 지난해 1월 윤씨에게 20억원을 빌려주는 과정에서 포티스 주식과 전환사채(CB) 등을 가장한 허위 담보를 제공받아 사기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상장폐지 상태인 포티스의 4월24일 전 대표들 횡령혐의 관련 공시 내용/사진=전자공시
상장폐지 상태인 포티스의 4월24일 전 대표들 횡령혐의 관련 공시 내용/사진=전자공시
김희애 남편 이찬진 '40억원대 횡령' 혐의 피소, 무슨 일?


포티스는 2006년 9월 디지털 셋톱박스 전문기업으로 출발했다. 2013년 1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이후 전자상거래 분야로 사업을 확장했다.

이 전 대표는 "최근 피소를 당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아직 소장은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한 때 '한국의 빌게이츠'라고 불렸다.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 '한글과 컴퓨터' 소프트웨어를 만들었다.

1998년 회사가 부도가 난 뒤에는 '한글과 컴퓨터' 회사를 떠나 인터넷 포털인 드림위즈를 설립했다.

2009년에는 드림위즈 외에 모바일 앱 개발업체인 터치커넥트를 설립했다. 포티스 대표이사를 역임하던 2017년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했다.

이 전 대표는 1996년 치러진 제15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전국구 후보로 나섰지만 당 전체 득표 숫자가 부족해 바로 당선되지 않았다.

이 대표는 앞순번 당선자 중 유고가 생기는 바람에 1997년 12월 의원직을 승계하며 국회의원이 됐다. 하지만 다음해 5월 사업체 경영에 전념하겠다며 의원직을 사퇴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대한민국 존망 걱정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