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통합당, '윤석열 압박' 민주당에 경고…"정권 허물 그렇게 가리고 싶나"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0 14: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the300]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 비공개 부분 관련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2020.06.11.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 비공개 부분 관련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2020.06.11. photothink@newsis.com
미래통합당은 20일 "선거 끝나기 무섭게 검찰총장 한 명 몰아내자고 장관과 여당이 총동원되는 웃지 못할 코미디를 국민들이 목격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으로 윤석열 총장의 거취에 민주당이 압박을 가하고있다며 "법사위(法司委)를 법사위(法死委)로 만드는 문재인 정권의 우스꽝스러운 광대극"이라고 직격했다.

김 대변인은 "지금 범여권은 윤 총장 사퇴 관철에 여념이 없다"며 "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라고 임명한 윤 총장에게 정부여당은 '권력의 눈치를 보라'고 노골적으로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라고 177석, 국민이 몰아준 게 아니다"라며 "감당할 수 없는 권력에 그들은 도취되어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김 대변인은 "위안부 할머니를 앞세워 사익을 챙긴 혐의의 윤미향 사태, 조국 수사,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등 정권 후반기 자신들에게 불리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민주당이 왜 30년 원칙을 뒤엎는 무리를 해서라도 법사위를 가져가려 했는지 이제 이해가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두려움의 발로인가, 법에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이라도 타격 대상으로 공표해 십자포화 퍼부어 얼얼하게 만든다"며 "그렇게 자욱해진 포연 속에 정권의 허물을 가리고 싶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전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 회의 직후 '윤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각을 세우고 있는데 어떻게 해야 한다고 보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런 상황에서 나라면 그만둘 것"이라고 단언했다.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지냈던 우희종 서울대 교수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총선에서 집권당이 과반을 넘는 일방적 결과는 굳이 이야기 하지 않더라도 윤석열씨에게 빨리 거취를 정하라는 국민 목소리였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