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미세먼지 충북시민대책위 "청주시장·시의회의장 규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5 14: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11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의 청주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2020.6.1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11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의 청주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2020.6.1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청주=뉴스1) 이성기 기자 =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는 5일 "SK하이닉스 LNG발전소 반대 시민과는 토론도 않겠다는 한범덕 청주시장과 SK하이닉스 입장만 듣는 최충진 청주시의장을 규탄한다"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날 성명을 내 "지난 6월 환경부는 SK하이닉스 LNG발전소 환경영향평가서를 '조건부 동의'로 통과시켜 줬고, 이제 기대할 곳은 청주시밖에 없다"라며 이같이 규탄했다.

이어 "한범덕 청주시장에게 SK하이닉스 LNG발전소 찬반 공개토론을 제안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기업이 관련 법령에 따라 추진하는 사업을 공개토론을 통해 시행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고,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갈등해결협의회(갈등해결협의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겠다'라는 것뿐이었다"라고 비난했다.

특히 "기업이 관련 법령에 따라 추진하는 소각장은 청주시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 소송까지 불사하고 있지만, SK하이닉스 LNG발전소는 공개 토론조차 거부해 시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라고 몰아세웠다.

최충진 청주시의회 의장에 대해서도 "'오직 시민'이라는 의정 방침을 정하고 오직 시민만 바라보고 생각하며, 오직 시민만을 위해 일하겠다라고 한 최 의장은 반대 이야기는 들어보지도 않고 SK하이닉스만 불러서 간담회를 진행했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청주시를 책임지는 한범덕 청주시장과 최충진 청주시의회 의장의 행태는 청주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시장과 시의장이 맞는지 의심하게 한다"라며 "한범덕 시장은 공개토론에 나서고, 최충진 청주시의회 의장은 SK하이닉스LNG발전소를 반대하는 시민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