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마크롱 佛대통령, 대형 폭발 레바논 직접 찾아 지원방안 논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6 00: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자료사진>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자료사진>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대형 폭발로 수천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레바논을 방문한다고 AFP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 세계 국가 정상 중에서 처음이다.

지난 4일 오후 6시(현지시간)쯤 베이루트 항만 창고에서 발생한 이 폭발로 현재까지 100여명의 사망자와 4000여명의 부상자 그리고 30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사고 원인은 창고에 쌓여 있던 다량의 질산암모늄 폭발로 추정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내일(6일) 베이루트로 가서 레바논 국민들에 대한 프랑스 국민들의 형재애와 연대의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유관) 당국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폭발 직후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과 통화했으며, 긴급재난지원팀을 베이루트에 보냈다. 레바논은 과거 프랑스의 식민지였으며, 현재도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