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권민아, AOA 설현·찬미 '방관자' 저격 후 심경…"나도 무섭다"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59
  • 2020.08.07 06: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왼쪽부터 AOA 출신 권민아, 지민, AOA 멤버 설현, 찬미/사진=머니투데이DB
왼쪽부터 AOA 출신 권민아, 지민, AOA 멤버 설현, 찬미/사진=머니투데이DB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설현, 찬미를 '방관자'로 지목한 후 심경을 전했다.

권민아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 피해자로 느껴지니까 모두 가해자로 만들어 버리냐고? 난 사실만 말했다. 가해자라고 말한 적 없고 방관자라고 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 했다.

공개된 글에서 권민아는 "멀쩡한 애 11년간 피 말려가면서 정신병이란 정신병은 다 들게 만들어 놓고 그 누구도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 없는 건 너무 한 거 아닐까. 내가 너무 이기적인 걸까 너무 큰 걸 바라는 걸까"라고 호소했다.

이어 권민아는 "정말 진심어린 사과 받고 싶다"며 "오늘 그 곳(FNC 엔터테인먼트) 사람들과 대화라도 나눠보려고 했으나 전부 연락두절"이라고 설명했다.

또 권민아는 "나도 무섭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나를 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고 내가 내 자신을 어떻게 할지도 무섭다. 11년 동안 가족, 친구에게도 말 못했던 걸 이제는 제 정신이 아닌 상태로 세상에 말했더니 돌아오는 건 결국 또 내 탓이 돼버렸다"고 말했다.

끝으로 권민아는 "미안하다. 근데 나 정말 정말 힘들었다. 힘들다 아주 많이"라며 힘든 마음을 전했다.

앞서 권민아는 지민 폭로에 이어 전 소속사인 FNC 엔터테인먼트(이하 FNC)를 향한 분노를 드러냈다.

권민아는 지민을 향해 "연예계 활동 중단이라는 말이 있던데 잠잠해지면 돌아온다는 거냐. 나는 그 꼴 못 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FNC라는 회사도 그렇고 그 상대방 언니도 그렇고 진심어린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나. 진심어린 사과 타이밍은 어차피 놓쳤다. 누구 때문에 재계약 못한다고 했을 때 먼저 뭐가 어떤 상황이고 얼마나 힘든지를 먼저 물어봐달라"고 비판했다.

이후 권민아는 AOA 멤버들의 인스타그램을 언팔로우한 이유를 밝히며 설현, 찬미를 '방관자'라 지목했다. 그는 "김씨 친구들(설현, 찬미)은 충분히. 특히나 절친 그 친구(설현)는 충분히 방관자라고 생각이 들어 팔로우를 제일 먼저 끊었다. 나중에는 AOA의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 다 끊었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