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함소원 "남편에 이혼 당한다 하지만…인생은 버텨낸 자에 복 준다"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644
  • 2021.01.08 15:01
  • 글자크기조절
배우 함소원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우 함소원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함소원이 누리꾼의 고민을 들어주며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8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과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이 누리꾼은 우울증과 불면증을 앓아 자존감이 많이 떨어진 상태라며 함소원에게 멘탈이나 자존감을 관리하는 팁을 구했다.

함소원은 "힘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생을 살아가야하는 이유는 너무나 많다"라며 자신의 과거를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함소원은 "고2 때 갑자기 공부를 시작한 저에게 한 선생님께선 '집에 돈도 없이 무슨, 무용과 개인레슨도 한 번 못 받은게'"라고 무시했다며 "하지만 죽을 만큼 힘들게 공부해서 대학교에 붙었다"고 말했다.

중국 진출 비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함소원은 "중국어 니하오 공부하면서 방송국 드나들 때 다들 웃었다"라며 "매니저도 없었던 내게 중국진출의 기회는 마침내 오고야 말았다. 어느 가수의 땜빵으로... 인생은 그런거다. 알 수 없다. 단정 짓지 말라. 내가 중국에서 성공할 줄은 가족도 몰랐다"고 설명했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현재 자신을 향한 비판에 대해서도 "지금은 다들 나에게 '실망했다', '인색하다', '혜정이는 잘 크겠냐', '남편에게 이혼 당한다' 하지만 내가 멘탈이 강하냐. 아니다. 난 그저 미래를 볼 뿐이다. 지금 보이는 것만 보지 말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혜정이는 건강하게 잘 클 것이고 나의 피드 리플엔 '함소원 대단하다', '내가 오해했다' 사과의 피드가, 칭찬의 피드가 가득할 것"이라고 썼다.

함소원은 끝으로 "오늘 하루를 또 하루를 버티는 연습을 하라"며 "인생은 그렇게 힘들었다가도 버텨낸 자에게 많은 복과 행복을 준다. 자, 이제 죽을 준비가 아니라 복과 행운 받을 준비 하셨죠?"라고 진심 어린 말로 누리꾼을 응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