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갤럭시폰으로 차문열고 가전제어도…삼성 생태계 확장(종합)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5 06:00
  • 글자크기조절

[갤럭시 언팩 2021]

갤럭시S21로 차문 열고 히터조절까지…갤럭시 생태계 무한확장


갤럭시폰으로 차문열고 가전제어도…삼성 생태계 확장(종합)



삼성전자가 구글,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손잡고 갤럭시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스마트폰을 넘어 가전, 자동차까지 아우르는 갤럭시 에코시스템을 완성하겠다는 복안이다. 이날 발표된 갤럭시S21이 그 중심에 선다.


아우디·BMW·제네시스·포드 갤럭시S21로 차문연다


삼성전자는 15일 0시부터 90분간 유튜브와 삼성닷컴, 삼성 뉴스룸을 통해 ‘삼성 갤럭시 언팩’(공개)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갤럭시S21 시리즈와 갤럭시 버즈 등 신제품 발표 외에 갤럭시 에코시스템 소개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가장 관심을 모은 것은 갤럭시 에코시스템을 차량으로 확대하는 것이었다. 갤럭시S21 시리즈에서 처음으로 ‘디지털 카 키(Digital car key)’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 서비스를 위해 아우디, BMW, 포드, 제네시스 등 전세계 주요 자동차 업체와 협력했다.

디지털 카 키는 물리적 차량 키를 대체하는 것으로 스마트폰을 차량 손잡이에 대면 차문이 열린다. 주차장에서 차량을 찾는 것은 물론 브랜드나 플랫폼에 관계없이 스마트폰에서 디지털 키를 공유할 수도 있다. 예컨대 친구에게 차를 빌려줄 때 더 이상 키를 주지 않고, 스마트폰의 디지털 키를 공유하면 된다.


디지털 키 서비스는 초광대역(UWB)을 지원하는 '갤럭시S21+'와 '갤럭시S21 울트라'에서 사용할 수 있다. UWB는 블루투스, NFC(근거리무선통신)보다 거리·방향 정확도가 높은 근거리 고속 무선 통신 기술이다. 적용시점은 '가까운 미래'로 알려졌다. 앞서 애플도 지난해 10월 선보인 아이폰12부터 BMW에 디지털 카 키를 지원했으며 최근 현대차와도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여기에 스마트폰 1위 삼성전자도 가세함에따라 디지털 카 키 서비스가 빠른 속도로 대중화될 전망이다.

갤럭시폰으로 차문열고 가전제어도…삼성 생태계 확장(종합)
삼성전자는 이날 주변기기 연계서비스인 '스마트싱스'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연동도 발표했다. 이번 연동으로 차량 대시보드에서도 스마트싱스를 이용해 집안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게됐다. 가령 스마트싱스에서 차량 시동을 걸거나, 외출했다 집으로 돌아 오는 길에는 차량 대시보드에서 스마트싱스를 통해 집안 히터온도를 높이고, 로봇 청소기를 작동시킬 수 있다. 또 전기차 차량 배터리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삼성전자는 구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모바일 기술의 큰 혁신을 이뤘고 구글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해 통신에서 연결성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서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갤S21 울트라가 주인공...깜짝등장 BTS 찾는 재미도



갤럭시폰으로 차문열고 가전제어도…삼성 생태계 확장(종합)


이날 행사는 지난 2009년 처음 열린 갤럭시 언팩 상징인 거대한 큐브가 열리면서 시작됐다. 이 큐브는 다양한 AR(증강현실) 효과와 어우러져 때로는 무대 화면으로, 때로는 자동차나 집 안 환경으로 바뀌면서 그 자체가 하나의 무대 장치 역할을 했다.

노 사장은 거대한 큐브에서 걸어 나와 삼성전자 2021년 모바일 전략을 소개했다. 제품 소개에는 발표자 외에 디자이너, 개발자 등 실제 제품 개발에 참여한 국내외 삼성 임직원이 직접 출연해 제품에 대해 깊이 있는 설명을 더 했다.

갤럭시폰으로 차문열고 가전제어도…삼성 생태계 확장(종합)
행사의 주인공은 갤럭시S21 시리즈 중에서도 최상위 모델인 '울트라'였다.
팬텀 블랙과 팬텀 실버 두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는 갤럭시S21울트라는 최초로 쿼드 HD+ 화질에서 최대 120헤르츠(㎐) 화면 주사율을 지원한다. 콘텐츠에 따라 10㎐에서 120㎐까지 주사율이 자동으로 조정된다. 무엇보다 카메라 기능이 '역대급'이다. 지난해 2월 출시된 갤럭시S20 울트라에 탑재됐던 '1억화소·100배 줌' 기능이 노트20 시리즈에서는 제외됐다가 갤럭시S21 울트라에서 부활했다. 특히 인공지능(AI)를 통해 스튜디오 수준의 인물촬영은 물론 영화같은 고품질 동영상 촬영을 지원하는 것도 눈길을 끈다. 삼성전자는 전문가용 카메라인 DSLR을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갤럭시S21 울트라는 갤럭시S 시리즈 최초로 S펜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S펜'이 포함된 2종의 새로운 커버 액세서리도 선보인다.

제품 소개 과정에서 방탄소년단(BTS)도 깜짝 등장했다. 다만 이전 행사와 달리 사진으로만 모습을 비췄다. 이날 언팩 오프닝과 클로징에 쓰인 음악은 갤럭시 브랜드 사운드 '오버 더 호라이즌'(Over the Horizon)이다. 오프닝은 피아니스트 이루마가, 클로징은 이날치 밴드가 변주했다. '오버 더 호라이즌'은 2011년 출시된 갤럭시S2에 벨소리로 처음 탑재되는 등 삼성전자 갤럭시 브랜드를 상징하는 사운드로 자리잡았다

노태문 사장은 "지난해 우리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혁신적인 기술을 통해 오히려 더 긴밀하게 연결되고 소통할 수 있었다"면서 "지난해의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도 기술의 힘과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해 강력한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1억으로 '인서울' 할 기회?…다시 몰려드는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