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서 화재 속 10살 꼬마 주인 구하고 죽은 반려견들…"영웅들이다"

머니투데이
  • 김현지B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901
  • 2021.01.22 00:09
  • 글자크기조절
임종철 디자이너 /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미국의 한 가정집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반려견 두 마리가 10살 꼬마 주인을 구출해낸 뒤 목숨을 잃었다.

20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버지니아 딘위디 카운티의 한 주택에서 갑작스레 큰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주택에서 부모 없이 혼자 잠들어있던 한 10살 소년은 반려견들이 급히 깨우는 움직임에 눈을 떴다. 핏불 종의 반려견 두 마리는 그의 배 위에 오르락내리락하며 잠을 깨우려고 애썼다.

개들은 소년이 일어나지 않자 크게 짖기도 하고 몸을 찔러가며 깨우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결국 그들의 움직임에 눈을 뜬 소년은 집에 불이 났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소년은 당황하며 문을 열고 나가려고 했으나 이미 온 집안이 화염에 둘러싸인 상황이었다. 결국 소년은 창문 밖으로 몸을 날려 뛰어내린 뒤 옆집에 뛰어가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도착한 소방관들이 화재를 진압하던 사이 소년은 집에 두고 나온 반려견 두 마리를 떠올렸다. 그는 병원에 실려가면서도 두고 나와버린 반려견들을 애타게 찾았다. 그러나 이후 반려견들은 화마를 피하지 못해 집 안에서 목숨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관 측은 "만약 반려견들이 소년을 깨우지 않았다면 목숨을 잃었을 것"이라며 "잠들어 있던 소년을 깨운 반려견 두 마리는 영웅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이웃들은 "소년과 소년의 가족들은 평상시 반려견들을 끔찍히 아꼈다"며 "반려견이 소년을 구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무산된 롯데의 꿈… 중국 선양 롯데타운 매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