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RE:TV] '신비한 레코드샵' 김윤희, 프로파일러에서 배우로…"지금 내 모습 좋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214
  • 2021.01.23 05:34
  • 글자크기조절
JTBC '신비한 레코드샵'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프로파일러 출신 배우 김윤희가 '신비한 레코드샵'에 출연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배달가요-신비한 레코드샵'에는 프로파일러 1기 수석 출신이자 현재는 배우로 전향, 인생 2막을 연 김윤희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김윤희는 배우가 된 이유를 털어놨다. 그는 프로파일러로 일을 하면서 굉장히 힘들었다고 회상했다. "심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퇴근 후 저도 모르게 현관문을 닫자마자 엉엉 울었던 경우들이 많았다. 사건들이 제 안에 쌓였다"라고 밝힌 것.

김윤희는 "그런 걸 뮤지컬, 연극을 보면서 힐링했고 평화를 많이 찾았다"라며 "이번 인생에 나도 그런 사람이 되어보자 해서 배우 생활을 시작하게 된 거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하지만 주변 반응은 차가웠다고. 김윤희는 "지금까지 열심히 살아왔고 잘 걸어온 인생이라고 생각하는데 주변에서 다 '뭐하는 짓이냐, 왜 쓸 데 없는 짓해' 이 얘기를 되게 많이 하더라"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김윤희는 당시 큰 힘이 되어준 '지친 하루'를 인생곡으로 골랐다.

또한 김윤희는 플레이리스트 중 범죄자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노래도 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셀린 디온의 '댓츠 더 웨이 잇 이즈'였다. "범죄자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곡"이라고 입을 연 김윤희는 "'당신이 사랑이 온다고 믿는다면 분명히 온다' 이런 내용이다. 범죄자들과 면담해 보면 자신을 사랑해 준 사람이 없다고 한다"라며 추천한 이유를 밝혔다.

김윤희는 "이 곡뿐 아니라 희망적인 메시지가 들어간 노래를 듣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 근데 범죄자들을 보면 노래, 예술과 가까이 있는 사람들은 별로 없다"라며 안타까워했다.

방송 말미 김윤희는 '과거의 자신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털어놨다. 그는 "지금 제 모습이 너무 좋다"라고 고백하면서 "어떤 길을 다 거친 후에 지금의 제가 완성된 거 아니냐. 과거의 저한테 말한다면 '윤희야! 다 겪어. 네가 겪고 있는 게 다시 네 미래를 만들 거야'라고 말해주고 싶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