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北도 중국·러시아 백신은 꺼린다" WHO에 국경 열까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6 05: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사진=(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사진=(평양 노동신문=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의 전세계적 대유행 이후 국경을 걸어잠근 북한이 백신 접종을 위해 문을 열 것인가 여부를 두고 고민에 빠졌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겸 노동당 총비서가 '주체사상주의'에 입각한 철저한 고립정책으로 코로나19에 맞서 싸워왔지만, 백신 접종에는 국제 원조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소식통들은 "북한이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가비)을 통한 코백스 프로그램에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고 FT에 전했다. 가비는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코백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백신 접종을 위해선 국제기구 직원들이 북한에 들어가야 한다. 현지 직원들에 백신 접종을 교육하고 초기 분배 등을 계획하기 위해서다. 전체적인 백신 접종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것도 필수적이다.

킹스칼리지 런던의 북한 전문가 라몬 파체코 파르도 박사는 "전세계 모든 국가들이 백신 접종을 원하고 있다"며 "북한이 WHO나 가비의 백신 유통 모니터링을 허락하지 않으면, 순서가 가장 뒤로 밀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FT는 "국경 폐쇄로 북한과 중국간 무역 거래가 타격을 입은 만큼 북한은 자금난에 허덕이고 있다"며 경제 위기로 인해 국제 원조를 받아들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 박 하버드 의대 강사는 "북한이 중국과 러시아 백신은 안전성 문제로 접종을 꺼릴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백신 유통 시스템이 비교적 잘 갖춰져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FT는 "북한이 헬스케어 시스템에 많은 자원을 투자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결핵과 간염 등 질병 예방을 지원했던 예전 시스템이 남아있다"고 전했다. 나기 샤피크 전 북한 WHO 사무국장은 "2~8도 사이 보관할 수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북한이 취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국제 제재는 국제기구를 통한 백신 접종을 어렵게 하는 요인이다. 샤피크 국장은 "정치적 문제를 과학적 문제와 분리해야 한다"며 "모든 사람이 백신을 맞을 때 까진 아무도 면역이 되지 않을 것. 이것은 인간적인 문제이므로 우리는 사람들을 처벌할 수 없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