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선별진료소 파견 중에…여경 '몰카' 찍다 걸린 특전사 간부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524
  • 2021.01.29 23:01
  • 글자크기조절
ⓒ News1 DB
ⓒ News1 DB
코로나19(COVID-19) 역학조사 지원 등 임무 수행을 위해 보건소에 파견된 20대 육군 특전사 부사관이 스마트폰으로 여성 경찰관 신체를 몰래 촬영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특전사령부 국제평화지원단 소속 A하사를 붙잡아 불구속 입건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A하사는 24일 오후 1시 30분쯤 인천 미추홀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파견 근무 중에 여성 경찰관의 신체를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하사는 보건소에서 역학조사 행정지원 등의 임무를 맡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범행 당일에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희망자를 안내하는 일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A하사를 원대 복귀 시킨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신병을 군사경찰에 이첩하지 않은 상태"라며 "수사를 벌인 뒤 이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예금 6개월마다 갈아타야 되나"…1년 만기 '4%대' 금리 전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