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호남 최초 경제공동체 프로젝트 'RE300' 본격 추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12: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회서 초광역 에너지공동체 용역 착수 보고회 개최 2050년까지 호남 전력사용량 300% 재생에너지로 생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호남RE300) 용역 착수보고회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호남RE300) 용역 착수보고회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호남권 최초의 경제공동체인 '호남 초광역 에너지경제공동체'(호남 RE300)가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갖고 본격 추진을 알렸다.

전남도에 따르면 24일 국회에서 호남 RE300 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우범기 전북 부지사와 용역 평가위원단이 참석했다.

호남 RE300은 그린뉴딜과 지역균형뉴딜을 결합한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 광역연합으로, 2050년까지 호남이 지역 전력사용량의 300%를 신재생에너지 발전으로 생산하고, 추가 생산분을 타 지역·국가로 송전하는 것이다.

발표된 용역계획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1단계는 2030년까지 전남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와 전북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광주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확보를 통한 탈탄소 그린뉴딜 실현 등 신재생에너지원을 확대하고 자립 전력망을 구축해 '호남 RE100 에너지 자립'을 이루는 것이 목표다.

2단계는 2040년까지 에너지 저장 장치(ESS), 수소연료전지 등 유연성 자원을 확대하고, 호남에서 생산된 전기를 타 지역에 분배 및 판매하기 위한 장거리 송전망을 개선하는 것이 과제다.

3단계는 2050년까지 그린수소 터빈 등 대규모 유연성 자원을 확보하고 수출용 대용량 ESS 개발 및 생산하는 'RE300 에너지 수출'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를 뒷받침하고 구체화하기 위해 소요예산 규모, 경제적 타당성, 계통망 확보 등 경제적·기술적 분석이 이뤄질 계획이다.

특히 전력계통 안전성 강화와 장거리 신재생에너지 송전, 자체 전력망 및 전력시장 운영 등에 대한 법과 제도의 재·개정 등 숙제도 해결할 방침이다.

이에 김승남 전남도당위원장, 김성주 전북도당위원장,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은 민주당의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민주연구원장), 우원식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장, 이광재 K-뉴딜본부장, 김성환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실행위원장 등 보고회에 참석한 당 핵심 위원회 위원장들은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전했다.

호남 RE300 용역은 5월께 완료될 계획이며 이후 호남지역 국회의원 및 광역단체장, 당 지도부 등과 함께 대통령 보고회를 추진할 예정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왼쪽 네 번째부터)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호남RE300) 용역 착수보고회의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왼쪽 네 번째부터)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호남RE300) 용역 착수보고회의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앞서 호남권 RE300은 지역 26명의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용역착수까지 수개월간 공감대를 형성해왔으며 3개 시·도당이 각 광역단체에 제안한 것이 일사천리로 성사돼 본격적으로 추진됐다.

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K-뉴딜위원회와도 관련 계획이 공유되는 등 추후 프로젝트 추진 과정에서 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성주 전북도당위원장은 "호남 RE300은 전남과 전북, 광주를 아우르는 호남권 최초의 경제공동체이자, 민주당과 지방정부가 함께하는 최초의 프로젝트"라며 "이번 용역은 그 첫걸음으로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김승남 전남도당위원장은 "에너지 수입국에서 에너지 자립국으로 가는 시작점이며, 호남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제공할 에너지원"이라고 호남 RE300의 의미를 전했다.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은 "그린뉴딜을 매개로 한 '호남뉴딜'의 핵심"이라며 "초광역권의 경제 프로젝트로서 호남이 모색해온 새로운 미래 비전"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