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43조 투자하겠다"…수소 관련주 '급등', 뭐가 있나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40
  • 2021.03.03 09:50
  • 글자크기조절
수소 경제가 본격적으로 닻을 올리면서 수소 관련 종목이 가파른 오름세다.

3일 오전 9시 48분 에스퓨얼셀 (15,950원 ▼290 -1.79%)은 전 거래일 대비 5850원(17.75%) 오른 3만8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두산퓨얼셀 (20,250원 ▼300 -1.46%)(5.71%), 효성첨단소재 (394,500원 ▼7,000 -1.74%)(5.12%), 일진다이아 (14,170원 ▼140 -0.98%)(3.34%), 한화솔루션 (29,750원 ▼350 -1.16%)(2.32%) 등도 큰 폭으로 상승 중이다. 수소 경제에 대한 기대 덕분이다.

정부는 전날 인천 서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2030년까지 수소 경제 분야에 43조4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민간기업 중심으로 진행되는 이번 투자 계획에는 SK가 18조5000억원, 현대차가 11조1000억원, 포스코가 10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한화와 효성도 각각 1조3000억원, 1조2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의 목표는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기술 개발과 생산기지 구축이다. 그린수소는 물을 분해하는 수전해 기술을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것을 뜻한다.

액화수소 생산과 유통을 위한 대규모 액화플랜트 투자도 실시된다. SK와 효성은 2023년 6월부터 각각 연간 3만톤, 1만톤 규모의 액화플랜트를 건설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억불 베팅했는데 종목마다 하락… 마이너스의 손 언제까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