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리채잡고 엉켜 넘어지고··· 美 바디용품 매장 난투극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181
  • 2021.03.08 22: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 애리조나주의 한 매장에서 고객과 직원 사이에 난투극이 벌어졌다. /사진=트위터
미국 애리조나주의 한 매장에서 고객과 직원 사이에 난투극이 벌어졌다. /사진=트위터
미국 애리조나주의 한 매장에서 고객과 직원 사이에 난투극이 벌어졌다.

7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지난 6일 애리조나주 패션스퀘어몰에 위치한 ‘배쓰앤바디웍스’(BBW) 매장에서 한 백인 여성 고객과 직원들 사이에 몸싸움이 발생했다. 현장을 담은 동영상은 당시 매장을 찾았던 다른 고객에 의해 촬영돼 트위터 등 SNS로 확산됐다.

영상을 촬영한 제네비브 윈슬로는 "해당 여성이 다른 고객과 가까이 서 있었다는 이유로 말다툼을 벌인 것이 사건의 발단"이라고 설명했다. BBW 직원이 이를 말렸지만 여성은 말을 듣지 않았고 난동을 피운 것으로 보인다.

윈슬로는 이 여성이 주변에 있던 사람들을 손으로 밀쳤고, 직원들의 만류에도 고함을 지르며 비협조적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폭스뉴스는 온라인 뉴스매체 TMZ를 인용, 다른 각도로 촬영된 또 다른 영상에는 이 고객이 이미 이전부터 한 아프리카계 미국인 여성과 말다툼을 하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BBW 모회사인 L 브랜즈(L Brands) 측 대변인은 폭스뉴스에 "이번 사건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면서 "현재 이 문제에 대해 법적으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애리조나 스코츠데일 경찰의 케빈 쿤 대변인은 “이번 일은 누군가의 새치기로 시작됐다”며 “마스크나 인종과 관련된 문제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2명의 여성을 형사상 입건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