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주식 30억→120억?…전원주 "누가 헛소문 퍼뜨렸나봐"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9 08:42
  • 글자크기조절
배우 전원주/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전원주가 자신의 주식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 배우 김영란과 박원숙, 김청, 가수 혜은이는 전원주의 주식 투자 성공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란은 최근 화제가 된 전원주의 주식 이야기를 꺼내며 "원주 언니 말이야, 대박났다고. 또 대박났대. 주식으로 대박 났대"라고 말하며 호들갑을 떨었다.

김영란은 "그 언니는 무슨 돈 복이 그렇게 많아? 아니 근데 남이 자꾸 그렇게 대박 나서 돈 벌었다고 그러면 배가 아프지 않아? 난 배 아파. 나는 못 했으니까"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에 박원숙은 "주변에 돈 번 사람이 많으면 좋지 않냐. 난 모르겠다. 주식은 해본 적도 없다"고 말했고, 김청과 혜은이 역시 주식은 잘 모른다고 했다.


김영란은 "전화해서 주식 노하우를 알아내야겠다"며 전원주에게 전화을 걸었다.

전원주는 전화를 받자마자 반갑게 인사했고, 박원숙은 "웃음이 약간 교만해진 것 같다"고 농담하며 '주식 대박' 소문의 진상을 확인했다.

박원숙은 "언니가 주식 대박이 났다고 소문이 났다"며 "(주식으로 투자한 돈) 30억이 120억이 됐다는 얘기가 있는데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에 전원주는 박장대소하며 "세금 많이 나온다. 조금 있는 것 가지고 누가 헛소문 퍼뜨렸나 보다. 소문 잘못 퍼트리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란은 "조금 있는 게 몇백 억 아니냐. 소문이 났다"며 "언니는 짠순이고 돈도 많지 않냐. 우리에게 와서 한 번 쓰라"고 말했다.

김영란의 말에 전원주는 "돈 쓰라고?"라고 되물은 뒤, 웃으면서 "너희들이 사줘야 한다. 돈 쓰라고 하면 안 간다. 너희들이 사주면 간다"며 '짠순이'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전원주는 "불러주는 데가 있으니 얼마나 좋냐"며 기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0% 껑충' 하이닉스는 훨훨…'10만전자' 희망고문이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