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테슬라 주가 하루만에 20% 상승…머스크 자산 28조원 넘게 늘어

머니투데이
  • 김현지A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11 13: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AP
/사진=AP
최근 주가가 요동치면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재산이 하루에 수십억달러씩 늘었다 줄었다 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CNN은 지난주 수십억 달러 감소했던 머스크의 자산이 하루 만에 거의 원상 복귀됐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전날 머스크의 순자산은 250억달러(한화 약 28조3800억원) 늘어 1740억 달러(한화 약 197조5700억원)에 달했다. 테슬라 주가가 약 20% 상승 마감한 결과다.

테슬라 매도세가 나타나면서 감소했던 재산 270억달러를 하루 만에 거의 만회했다. 머스크는 테슬라 지분 약 18%를 갖고 있다.

지난해 테슬라 주가가 743% 급등하면서 머스크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와 세계 1위 부자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했다. 머스크의 순자산은 현재 베이조스에 이어 2위다.

테슬라 주가는 올해도 상승세를 이어가며 지난 1월 26일 883.9달러로 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후 테슬라 주가는 약 25% 내려갔다.

주가가 계속 하락해도 머스크는 향후 더 부유해질 여지는 충분하다.

머스크는 연봉 대신 정해진 가격으로 테슬라 주식을 매수할 수 있는 주식 옵션 12개를 단계적으로 받는다. 머스크는 지난해 옵션 4개를 실행할 수 있게 됐다.

옵션에 따라 머스크는 테슬라 주식 844만주를 주당 70달러에 살 권리를 가진다. 스톡옵션 행사가인 70달러는 이날 종가의 10.5%에 불과하다. 스톡옵션 행사 시 머스크는 50억달러(한화 약 5조6800억원)를 번다.

머스크는 아직 옵션을 시행하지 않았으며 테슬라 주식을 판 적도 없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