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어쩌다 사장' 남주혁, 서빙 실수에 당황…"죽을죄 지을 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8 21: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N '어쩌다 사장' © 뉴스1
tvN '어쩌다 사장'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어쩌다 사장' 남주혁이 서빙 실수를 하며 눈길을 끌었다.

8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조인성, 박병은, 남주혁이 함께 바다에서 직접 잡아 온 자연산 재료로 '일일 횟집'을 열어 저녁 장사를 펼쳤다.

임연수어구이가 금세 동나 자리한 두 팀 중 한 팀이 아쉽게 먹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그때, 일일 알바생이 된 남주혁이 마지막 임연수어구이를 시키지 않은 손님들에게 서빙하는 실수를 저질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손님의 지적으로 알게 된 남주혁은 "죄송하다"고 연신 사과하며 "제가 진짜 큰 실수를 했다. 죽을죄를 지을 뻔했다"고 허둥댔다. 남주혁은 남은 가자미를 굽는 차태현을 따라 나와 "진짜 충격적이었다", "겁나서 도망쳐 나온 느낌이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은 시골 가게를 덜컥 맡게 된 도시남자 차태현x조인성의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회선 141만개…현대차는 왜 알뜰폰을 개통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