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농식품부 "구호따로, 지침따로"…쌀 소비 의지 "있나,없나"

머니투데이
  • 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8 15: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쌀, 고기, 채소, 기름값, 전월세 등 핵심 생활 물가가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1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같은 달보다 0.5% 상승했으나 국민 식생활에 필수적인 농·축·수산물은 9.7% 급등했다. 농산물 6.4%, 축산물 7.3%, 수산물 6.4% 각각 올랐으며, 채소·과일 등 신선식품도 10% 상승했다. 특히 쌀값은 11.5% 급등했다.  11일 오후 서울시내의 한 대형마트에 쌀이 진열돼 있다. 2021.1.11/뉴스1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쌀, 고기, 채소, 기름값, 전월세 등 핵심 생활 물가가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1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같은 달보다 0.5% 상승했으나 국민 식생활에 필수적인 농·축·수산물은 9.7% 급등했다. 농산물 6.4%, 축산물 7.3%, 수산물 6.4% 각각 올랐으며, 채소·과일 등 신선식품도 10% 상승했다. 특히 쌀값은 11.5% 급등했다. 11일 오후 서울시내의 한 대형마트에 쌀이 진열돼 있다. 2021.1.11/뉴스1
그동안 다양한 방식을 통해 쌀 소비를 강조해 온 농식품부가 정작 국민의 식생활 습관을 규정한 '한국인을 위한 식생활지침'에선 '쌀·잡곡'을 제외하는 데 침묵했다. 코로나19(COVID-19) 재확산 등 그 어느때 보다 식량안보가 중요해 지고 있고, 농식품부 스스로도 소비 확대를 강조했지만 부처간 협업과정에서는 이를 적극 관철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18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농식품부는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 등과 함께 최근 국민의 건강하고 균형잡힌 식생활 수칙을 내용으로 하는 '한국인을 위한 식생활 지침'을 발표했다.

식생활지침은 국민의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일반 대중이 쉽게 이해할 수 있고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제시한 권장 수칙이다. '국민영양관리법'에 근거해 2016년 '국민 공통 식생활지침'을 발표한 지 5년만에 마련됐다. 보건복지부 장관이 농식품부·식약처와 공동으로 지침을 마련해 매 5년마다 발표한다.

복지부는 이번 한국인을 위한 식생활지침을 발표하면서 △매일 신선한 채소, 과일과 함께 곡류, 고기·생선·달걀·콩류, 우유·유제품을 균형있게 먹자 △덜 짜게, 덜 달게, 덜 기름지게 먹자 △물을 충분히 마시자 △과식을 피하고, 활동량을 늘려서 건강체중을 유지하자 △아침식사를 꼭 하자 △음식은 위생적으로, 필요한 만큼만 마련하자△음식을 먹을 땐 각자 덜어 먹기를 실천하자 △술은 절제하자 △우리 지역 식재료와 환경을 생각하는 식생활을 즐기자 등 9가지 지침을 제시했다.

각 부처에서 건강한 식생활과 관련하여 강조하고 있는 정책적 사항들을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게 복지부 설명이지만, 농식품부가 그동안 강조해 온 쌀·잡곡 섭취의 중요성은 아예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 2016년 당시에는 쌀 등 곡류 섭취가 감소하고 있고, 아침식사 결식률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을 고려했기 때문 이라지만 2021년 상황도 달라진 게 없다.

2016년 이후 대풍(大豊)이 이어지면서 쌀 수확량은 정부 양곡창고에 쌓여가고 있는 반면 같은 기간 국민 1인당 쌀 소비는 계속 감소하고 있다. 이들 잉여쌀중 일부는 해마다 식량원조협약(FAC, Food Assistance Convention)을 통해 아프리카 국가에 공여(5만톤)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 농과대학 교수는 "정부의 식생활지침은 각 부처에 분산돼 있는 식생활 지침을 종합해, 가장 바람직한 내용을 골라 기본적인 수칙으로 제시한 것"이라며 "5년전 가장 중요하게 다루어 졌던 쌀·잡곡 섭취가 이번에 생략된 것은 농식품부가 타 부처를 설득하지 못했거나 이에 대한 의지가 약해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농협 관계자도 "2016년에는 '아침밥을 꼭 먹자'라고 쌀·곡물 섭취를 구체화 했는 데 올해는 '아침식사를 꼭 하자'며 에둘러 표현했다"며 "당시에도 부처간 논의과정에서 농식품부가 타 부처의 반대를 무릎쓰고 '아침밥을 꼭 넣자'고 하는 바람에 겨우 반영된 것인데 5년 후 채소·과일을 우선 먹자는 식으로 바뀌고 보니 아쉬움이 크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