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 동화마을 땅 투기' 혐의 6급 공무원, 검찰 송치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0: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동산 투기 혐의를 받는 인천 중구청 6급 공무원 A씨./사진=뉴스1
부동산 투기 혐의를 받는 인천 중구청 6급 공무원 A씨./사진=뉴스1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한 혐의를 받는 인천 중구청 공무원이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됐다.

20일 인천 중부경찰서는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인천 중구청 6급 공무원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피의자가 해당 토지를 산 금액이 관광특구 인접 지역 지정에 관한 정보가 반영되지 않아 낮게 형성된 시세였다는 점이 충분하게 소명되지 않았다"며 기각했다.

A씨는 2014년 4월30일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개발 계획이 발표되기 전, 아내 명의로 인천 중구 송월동 동화마을 일대 토지를 사들여 1억원이 넘는 시세차익을 얻은 혐의를 받는다.

당시 중구청 관광개발 관련 부서에서 근무했던 A씨는 동화마을 일대 부지 1필지를 아내 명의로 1억7000여만원에 매입했다.

이 부지 일대는 같은 해 8월 월미관광특구 인접 구역으로, 이듬해에는 월미관광특구 특화 거리로 지정돼 관광 인프라가 확충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해당 부지를 매입한 사실은 인정했으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최근 A씨 아내 명의인 3억3600만원 상당의 부동산은 기소 전 추징보전 명령을 통해 동결됐다. 추징보전은 범죄 피의자가 특정 재산을 형이 확정되기 전에 빼돌려 추징하지 못하게 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 양도나 매매 등 처분 행위를 할 수 없도록 미리 동결하는 조치다.

경찰은 A씨의 부패방지법 위반 공소시효 7년이 오는 29일 끝나는 점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하지 않고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