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정의 달, 5월의 테마주 진입?…전문가 "바람직한 현상 아냐"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5 05: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어린이날부터 어버이날, 스승의 날 등 주요 행사가 몰려있는 가정의 달, 5월에는 여러 관련주들이 '테마주'로 엮인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펀더멘탈에 기초하지 않은 투자는 오히려 손실 위험이 크다고 조언한다.

우선 어린이날을 맞아 완구기업인 손오공 (2,980원 상승85 -2.8%), 오로라 (10,000원 상승300 -2.9%)와 콘텐츠주인 대원미디어 (32,550원 상승550 1.7%), 캐리소프트 (15,600원 상승150 -0.9%) 등이 테마주로 꼽힌다. 게임주인 엔씨소프트 (847,000원 상승3000 -0.3%), 웹젠 (31,800원 상승250 -0.8%), 넷마블 (127,500원 상승2500 -1.9%)도 언급된다. 다만 4일 해당 기업들은 대부분 하락마감했다. 특히 캐리소프트는 전 거래일 대비 600원(4.74%) 하락한 1만2050원을 기록했다.

손오공도 2.56%, 오로라도 2.40% 하락했다. 대원미디어는 유일하게 0.32% 상승했다. 엔씨소프트와 웹젠은 각 0.24%, 0.60% 하락했다.
이처럼 5월 가정의 달 테마주들의 경우 오히려 기념일이 악재로 작용했다. 지난해 어린이날을 앞둔 시기인 2020년 5월4일에도 손오공은 전 거래일 대비 8.63% 하락했다.

같은 시기 오로라도 5.05% 하락, 엔씨소프트도 2.95% 하락, 웹젠도 0.90% 하락, 캐리소프트도 3.68% 하락했다. 4월 상승했던 종목들이 오히려 5월 들어 힘을 쓰지 못한 셈이다. 가정의 달 기대감이 지난 4월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대원미디어, 오로라, 손오공은 실제 4월에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이번에도 어린이날에 대다수 종목들이 약세를 보였다. 어린이 컨텐츠 기업인 캐리소프트의 경우 지난 4월27일 전 거래일 대비 29.37% 상승했다. 이후 4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왔지만 어린이날을 앞두고 급락했다.

완구 전문기업 손오공도 지난달 26일부터 4거래일 연속 상승세 보여주다 지난달 30일부터 고꾸라졌다. 지난 3일에는 낙폭이 무려 11.83% 달한다.

대원미디어는 올해 초에 비해 508%, 오로라는 26.5%, 손오공은 154% 급등했는데 통상 매출이 가장 증가하는 5월을 앞두고 1분기 실적도 양호하면서 급등세를 탄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결국 주가를 움직이는 건 이벤트가 아닌 펀더멘탈이라는 입장이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최근 들어 여러가지 종류 테마주가 나타나고 있지만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보긴 어렵다"며 "투기성 거래를 목적으로 하는 일부 투자자들이 단기적으로 시세차익을 올리는 방식으로 해석된다"고 평가했다.

이어 "투자 종목을 고를 땐 가장 중요한 것은 실질적으로 수익을 낼 수 있는 기업인지, 실적이 증가할 합리적 이유가 있는지 등을 판단하는 것"이라며 "대다수의 테마주는 실적이 뒷받침되지 않아 급등을 하더라도 주가가 다시 원상복귀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린이날 테마주의 경우도 올해 관련 기업들의 매출이 급등할 이유가 없다면 주가가 올라갈 이유도 없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펀더멘탈을 보고 투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그나칩 기술 빼가려는 中…미래 먹거리 방어전 발등에 불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