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구례 수해피해 원인은 '섬진강·주암댐 대량 방류'…주민 92% 지적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6 12: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해피해 주민 설문조사
관계기관 대처능력 '미흡하다' 80% 육박

7일과 8일 전남 구례군에 380㎜의 집중호우가 내리며 섬진강·서시천이 범람, 구례읍 지역이 침수되고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구례군 제공)2020.8.9/뉴스1 © News1 지정운 기자
7일과 8일 전남 구례군에 380㎜의 집중호우가 내리며 섬진강·서시천이 범람, 구례읍 지역이 침수되고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구례군 제공)2020.8.9/뉴스1 © News1 지정운 기자
(구례=뉴스1) 서순규 기자 = 전남 구례지역 수해피해 주민들 대다수가 섬진강 수해발생 요인으로 '섬진강댐과 주암댐의 대량 방류'를 꼽았다.

6일 '섬진강 수해참사 피해자 구례군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봉용, 이하 비대위)에 따르면 지난 4일 하루동안 섬진강 수해피해 주민 66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섬진강과 주암댐의 대량방류 때문'이라는 응답이 92.4%를 차지했다.

이어 '섬진강 일대 집중호우로 인한 자연재해'(5.2%), '섬진강 하천과 소하천의 제방부실'(1.8%) 순으로 응답했다.

남여, 연령별, 지역과 관계없이 모든 계층에서 주로 '섬진강댐과 주암댐의 대량 방류' 때문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매년 되풀이되는 섬진강 수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섬진강과 주암댐 대량방류 금지법 제정'(69.7%)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섬진강댐을 홍수조절용댐으로 기능 전환'( 21.1%), '섬진강과 소하천의 제방높이기'(8.1%)로 나타났다.

전남도와 구례군이 계획하고 있는 서시교 철거와 이전, 서시천 둑 최대 3.5m 높임, 문척 월금금평교 철거 등 재해복구 계획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엇갈린 평가가 나왔다.

재해복구계획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는 43.6%,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적 평가는 40.5%, 모르겠다 15.8%로 응답했다.

재해복구계획에 대해 남성은 부정적 평가가 많았고, 여성은 긍정적 평가가 많았다.

섬진강 수해와 이후 사태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구례군 등 관계기관의 대처능력을 묻는 질문에는 피해주민의 79.7%가 '미흡하다'고 답한 반면 '만족한다'는 14.8%에 그쳤다.

섬진강 수해 이후 피해주민들의 고통을 묻는 질문에 평균 99%가 육체적, 정신적, 경제적 고통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휴대폰전화를 이용한 자동응답조사로 진행했으며, 응답률은 50.2%,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8%포인트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일본이 수출 못해도 흑자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