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 단속 강화에 비트코인 11%급락…3만2000달러선도 깨져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06: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본사 모습/사진=뉴스1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본사 모습/사진=뉴스1
중국발 단속 우려로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세가 22일 급락했다.

가상자산사이트 코인마켓맵에 따르면 한국시간 오전 6시20분 기준 비트코인은 11%가까이 24시간 전보다 10.82% 떨어진 3만1866.1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유지해오던 3만달러대 중반의 시세가 무너지면서 최근 2주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같은 시간 이더리움은 14.58%떨어진 1923.17달러를 기록 중이다.

중국이 채굴금지 등 가상자산 규제 조치 강화 의지를 드러내며 급락세가 나타났다. 중국 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쓰촨성이 지난 18일 관내 26개 비트코인 채굴업체에 폐쇄 명령을 내렸고, 20일 기준 중국에 있는 채굴업체 가운데 90%가 이미 문을 닫았다고 전했다.

중국 인민은행이 시중 은행과 알리페이 등 지급결제기관들과 면담을 갖고 가상자산 거래 중단을 지시했다는 점도 가상자산 거래에 영향을 끼쳤다. 인민은행은 이들에게 "각 기관이 전면조사해 가상자산거래소와 장외 거래소에 관련한 자금을 식별하고, 거래 행위를 색출해 고리를 끊으라"고 요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잡으랬더니 금융기관, 금융 소비자 잡는 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