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은혁 어머니, 아침부터 남매에 압박 "최고의 효도는 결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6 21: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살림하는 남자들2' 26일 방송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은혁의 어머니가 아침부터 결혼 얘기를 꺼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슈퍼주니어 은혁의 일상이 그려졌다.

은혁의 가족들은 아침을 먹고 다 같이 모여 앉아 '아침마당'을 봤다. '아침마당'에서는 효도에 대해 얘기했다. 은혁의 어머니는 "최고의 효도는 결혼이다"고 말했다. 미혼인 은혁의 누나와 은혁은 좌불안석이 됐다. 은혁 어머니는 "짝을 못 만나는 건지 안 만나는 건지 모르겠다"며 속상해했다.

은혁 어머니는 결혼 상대를 찾기 위해 노력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은혁 누나는 "나는 '자만추'다. 자연스러운 만남을 추구한다"고 얘기했다. 은혁 아버지는 "아직 어린애 같은데 벌써 혼기가 된 것이냐"고 은혁 어머니의 의도와는 다른 말을 했다.

이때 은혁 어머니가 누군가와 영상 통화를 했다. 바로 슈퍼주니어 이특의 어머니였다. 은혁은 "슈퍼주니어 멤버의 어머니들이 자주 연락하고 단체 대화방도 있다. 어머니들끼리 친하다"고 얘기했다. 이특 어머니는 "좋은 소식이 있다. 이특의 누나가 결혼한다. 나이가 있어서 걱정했는데 다 짝이 있네"라며 기뻐했다. 그러자 은혁 어머니는 "우리 소라(은혁 누나)는 어떡하냐"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특 어머니는 "소라도 곧 갈 것이다"며 위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