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트리비앤티, 교모세포종 2개 임상 순항 중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01 09:50
  • 글자크기조절
지트리비앤티 (6,240원 ▼2,670 -29.97%)는 개발 중인 교모세포종(GBM) 치료제 OKN-007과 관련해 신규 환자와 재발성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이 모두 순항 중이라고 1일 밝혔다.

지트리비앤티는 현재 신규 교모세포종 진단 환자와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를 대상으로 2개의 임상을 진행하고 있고, 이 2개의 임상이 모두 오픈 스터디로 진행되고 있어 임상 진행 중 효과를 관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측에 따르면 신규 교모세포종 진단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은 미국 오클라호마 대학의 스티븐슨 암센터에서 진행 중인 연구자 임상이다. OKN-007과 표준 치료법인 방사선 치료와 Temozolomide를 병용 투여하고 있다.

안전한 투여량을 결정하기 위한 용량 증가 단계(dose escalation)를 완료하고 결정된 투여량에서의 예비 효과 파악을 위한 단계인 확장 코호트(expansion cohort)를 진행 중며 현재까지 17명 환자를 모집하여 투여를 진행 중이다.

지트리비앤티 측은 "임상 초기에 모집된 용량 증가 단계의 환자들의 결과를 보면 기존의 표준 치료법(R. Stupp et. al, 2005. N. Eng. J. Med.)의 암의 무진행기간과 생존기간의 중간값(각각 약 7개월, 약 15개월)을 상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80% 이상의 환자가 2년 이상 생존하는 매우 긍정적인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트리비앤티는 이후 모집된 환자들과 함께 암의 진행상태 및 생존기간을 확인하고 있다. 이번 연구자 임상의 중간 결과를 오는 11월에 진행되는 SNO(Society for Neuro-Oncology Annual Meeting)에서 발표할 계획이다.

또 미국 내 자회사인 Oblato를 통해 개발 중인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은 OKN-007과 Temozolomide의 병용 투여하는 임상 2상이다. 미국 미시간주 헨리포드병원을 비롯한 8개 임상 기관에서 현재까지 15명의 환자를 모집해 투여를 진행 중이다.

지트리비앤티 측은 "현재 임상 상황은 지난 임상 1상 결과와 같이 현재까지 투여 받은 환자들에게서 안전성에 대한 문제는 발견되지 않은 상태"라며 "항암제 신약개발의 주요 평가지수인 암 진행까지의 기간과 생존 기간 등의 효과를 주시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임상 진행 속도를 높이기 위하여 연내 12개까지 임상 기관을 늘리기로 하고 현재 후보 기관과 접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지트리비앤티는 환자의 복용 편이성과 체내에서 지속적인 약의 노출을 꾀하는 동시에 타 암종으로의 적응증 확대 시 개발의 유연성 확보를 위해 경구용 제형의 개발을 진행해 왔다.

최근 연구 단계의 제형 개발을 마쳤고 임상 제품의 본 생산 전 시험 단계의 생산을 3분기에 완료할 계획이다. 지트리비앤티는 이 시험 생산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시 FDA와 논의를 거쳐 내년 초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를 대상으로 경구용 임상에 진입한다는 방침이다.

지트리비앤티 관계자는 "지난해 산재적 내재성 뇌교종(DIPG)을 포함한 다양한 악성 뇌교종에 대해 희귀의약품 지정(ODD)을 받는 한편 교모세포종 임상 진행과 경구용 제형 개발, 타암종 확대 개발에 따른 단계적 임상 수행에 따라 그 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